“한마음으로 대화합 이룬다”… 조환익 한전사장 신년화두 ‘보합대화’
“한마음으로 대화합 이룬다”… 조환익 한전사장 신년화두 ‘보합대화’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5.12.28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성장동력사업 등 새로운 ‘業’을 이룰 것

[건설이코노미뉴스-박기태 기자] 한전은 조환익 사장이 '한 마음으로 대화합을 이룬다'는 의미의 ‘보합대화’(保合大和)'를 병신년(丙申年) 신년화두로 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조환익 사장은 “빛가람에서 새롭게 출발한 한전이 협력과 화합으로 난관을 극복하고 국가와 지역사회의 새로운 공유경제 생태계를 키워나가야 한다”며“특히, 파리기후변화 협약 체결 이후 글로벌 에너지산업의 패러다임 전환과 본사 이전이라는 경영환경 변화에 따라 118년 한전의 '業'의 개념이 업그레이드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시기를 새로운 도약과 투자의 기회로 활용해야 하며, 주도적으로 에너지신산업을 창출하고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해 일자리를 늘리는 등 새로운 業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 사장은 2013년 취임 첫 해 ‘무신불립(無信不立)’을 시작으로 매년 신년화두를 정해 경영방향을 제시해 구성원간 서로 신뢰하고 소통하는 조직문화를 만들었고, 2014년에는 ‘생각을 모아 이익을 더한다‘는 ’집사광익‘ (集思廣益)을 화두로 6년 만에 흑자전환을 달성했다.

2015년에는 ’날마다 새로워진다‘는 ’일신월이(日新月異)‘로 본사 이전 후 성공적인 정착과 에너지밸리 조성, 에너지기업 77개社 유치, 에너지신산업 추진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러한 성과를 토대로 내년에는 협력과 화합을 통해 한전의 내부역량을 극대화 하면서, 파리기후변화 협약 이후 본격적으로 확대 될 에너지신산업 등 성장동력 분야에서 성과를 이루고, 나아가 에너지 산업 전체의 생태계를 키워가는 공유경제를 만들어 국가경제에 기여하는 ‘빛가람 KEPCO 시즌 2’ 시대를 열어갈 계획이다.

한편, ‘보합대화’(保合大和)는 동양 오경의 으뜸이라 할 수 있는 주역(周易) 중천건(重天乾) 편 ‘건도변화각정성명(各正性命) 보합대화(保合大和) 내이정(乃利貞)’에서 나온 말로, 세상의 변화 속에서도 인성과 천명을 바르게 세우고 한 마음을 이루면 더 큰 의미의 화합을 이룰 수 있고 그것이야말로 널리 이롭고 바르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