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리부‧SM6‧K7…‘2016 올해의 안전한 차’ 선정
말리부‧SM6‧K7…‘2016 올해의 안전한 차’ 선정
  • 권남기 기자
  • 승인 2016.12.0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돌‧보행자‧주행 안정성 인정받아

[건설이코노미뉴스=권남기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국내에서 판매되는 자동차의 안전성을 평가한 결과, ‘2016 올해의 안전한 차’로 한국지엠 말리부(92.1점), 르노삼성 SM6(92.1점), 기아 K7(91.7점)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오늘 서울 COEX에서 ‘2016 올해의 안전한 차’ 시상식을 개최하고 올해의 안전한 차로 선정된 3개 자동차를 대상으로 상패를 수여하는 한편, 일반인을 대상으로 전시를 진행했다.

올해 평가대상 자동차는 14차종(국산차 9, 수입차 5)으로, 신규 출시된 자동차 중 판매량이 많은 차량을 소비자가 비교할 수 있도록 구분해 선정됐고(11차종), 제작사 요청에 의한 모델도(3차종) 평가대상에 포함됐다.

국산차는 기아 니로, 스포티지, K7, 현대 아이오닉, 아반떼, 한국지엠 스파크, 말리부, 르노삼성 SM6, QM6 등이, 수입차는 폭스바겐 제타, 포드 몬데오, 한국지엠 임팔라, 푸조 2008, 토요타 RAV4 등이다.

충돌·보행자·주행·사고예방 등 4개 안전성 분야에서 전 항목 평가결과를 합산한 종합평가에서 11개 차종이 1등급, 3개 차종이 2등급으로 평가됐다.

한편, 14차종의 평균 종합점수는 89.3점으로 작년 평균 종합점수 88.7점보다 0.6점 상승해 전반적으로 안전성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 김채규 자동차관리관은 “내년부터는 교통약자(어린이, 여성운전자)에 대한 평가를 도입하고,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첨단장치의 장착이 확대될 수 있도록 사각지대 감시장치 등 9개 항목에 대한 평가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자동차제작사의 첨단 안전장치 개발동향과 자동차 안전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사항을 지속적으로 면밀히 분석해 자동차 안전도평가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자동차안전도평가 결과에 대한 세부사항은 자동차안전도평가 누리집(www.kncap.org) 및 교통안전공단 누리집(www.ts2020.kr)을 통해 제공되며, 스마트폰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