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행담도 무정차 요금소 22일부터 운영
도로공사, 행담도 무정차 요금소 22일부터 운영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7.02.21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행담도 휴게소 내 무정차 요금소 설치 전경

[건설이코노미뉴스=이태영기자] 한국도로공사는 서해안고속도로 행담도에 무정차 요금소를 설치해 22일 오전 10시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이 요금소는 행담도 내 모다아울렛을 방문한 차량의 원활한 요금수납을 위해 설치됐다.

하이패스 시스템과 차량번호 영상인식 시스템이 적용되어 무인으로 운영된다.

현금 이용차량도 통행권을 뽑거나 요금을 내기 위해 멈출 필요 없이 통과해 최종 목적지 요금소에서 납부하면 된다. 일평균 이용차량대수는 약 1000여대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

도로공사는 2015년 9월 행담도내 모다아울렛 개점과 동시에 행담도 휴게소 연접지역에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가던 방향으로 진행하거나 왔던 길로 돌아갈 수 있는 고속도로 출입시설을 만들었으나 요금수납시설은 설치하지 않았다.

이후 영상인식시스템과 같은 무인으로 운영할 수 있는 기술이 갖춰지면서 무정차 요금소를 설치하여 운영하게 됐다.

이 출입시설의 회차로를 이용하면 송악톨게이트(목포방향)나 서평택톨게이트(서울방향)까지 가지 않고도 왔던 길로 되돌아갈 수 있다. 이용 시 이동거리 19km, 이동시간 12분을 단축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