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기공사협회, 류재선 제25대 회장 취임
한국전기공사협회, 류재선 제25대 회장 취임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7.04.04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박기태 기자] 한국전기공사협회는 4일 서울 강서구 등촌동 한국전기공사협회 중앙회에서 제25대 류재선(금강전력 대표) 회장 취임식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취임식에는 전기공사공제조합, 한국전기신문사, 한국전기산업연구원 임원 및 협회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했다.

류재선 회장은“회원들의 소중한 뜻으로 중책을 맞게 된 만큼 전기공사업 부흥과 분리발주 제도 수호를 위해 불합리한 제도를 적극 개선하고 사업 영역 다변화, 신성장동력 창출,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회원 서비스 만족도 향상 및 전기공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이어 “앞으로 협회를 ‘회원을 섬기는 협회’, ‘투명하고 공정한 협회’, ‘회원으로부터 신뢰받는 협회’, ‘업계를 선도할 수 있는 전문성을 갖춘 협회’, ‘미래를 내다보는 역동적인 협회’로 바르게 세우기 위해 쉼 없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류 회장은 △분리발주 제도 정착 △공정한 입찰 문화 정착 △전기공사기업의 전문성 확보 및 미래 성장동력 창출 △전기공사업 정책 플랫폼 구축 △전기공사기업의 사회적 역할 증대 등 다섯 가지 중점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류 회장은 한국전기공사협회 전라남도회 제23대, 24대 회장과 중앙회 이사를 역임하고 한국전기신문사 사장으로 재직하면서 전기신문을 창간 52년만에 처음으로 흑자 기업으로 전환시켜 전문 경영 능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대한씨름협회 부회장, 한국 낭가파르밧루팔벽 원정대 단장과 엄홍길 휴먼재단 이사로 재임하면서 네팔 산간 지역의 학교 건설 등 휴머니즘 봉사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날 취임식은 특히 소모성 예산을 배제한 간결하고 축소된 행사로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류 회장은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행사를 줄이고 전기공사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증대시키겠다는 공약 사항을 지키는 첫 사례로 오늘 행사를 준비했다”며 “창립 기념식과 취임식을 동시 개최하고 외부 초청 인사를 최소화하여 절감된 비용은 주요 발주처와 공동으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 전기공사기업의 사회적 위상을 높이는 한편, 주요 발주기관과의 상호 협력 증대를 꾀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장기 근속상 수상자와 우수 직원에 대해서 표창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