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다가구주택 등 5600가구 매입
LH, 다가구주택 등 5600가구 매입
  • 최효연 기자
  • 승인 2011.02.09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23일부터 신청접수…시중임대료의 30%수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5600가구의 다가구주택 등 기존주택을 신규로 매입해 도심 내 저소득층에게 저렴하게 임대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이를 위해 LH는 수도권 전지역과 광역시 및 인구 30만 이상도시 등에서 사업에 적합한 다가구주택, 다세대주택, 연립주택을 매입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전세시장 안정을 위해 예년에 비해 매입착수시기를 1개월 이상 앞당겨 상반기 중 입주물량을 최대한 확보한 후 임대할 계획이다.

매도를 희망하는 다가구주택 등의 소유자는 오는 23일부터 3월 4일까지 매도신청을 하면 되고, 매입가격은 공인감정평가기관에서 감정평가한 금액으로 결정된다.

매도신청서류, 매입대상주택의 선정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LH 콜센터 또는 관할 지역본부 다가구주택 등 매입담당에 문의하거나, LH 홈페이지(www.lh.or.kr)에 게시된 다가구주택 매입안내문에서 확인 가능하다.

다가구주택 매입임대사업은 도심내 최저소득계층이 본인 생활권에서 현재의 수입으로 거주할 수 있도록 다가구주택 등 기존주택을 매입하여 개․보수한 후 저렴하게 임대하는 사업이다.

임대조건은 수도권 전용면적 50㎡기준, 임대보증금 350만원, 월임대료 8만~10만원으로 시중임대료의 30%수준이며 최장 10년간 거주 가능하다.

사업대상지역에 거주하는 무주택세대주로서 기초생활수급자 및 보호대상한부모가족 해당자는 1순위로, 장애인 및 세대 월평균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의 50%이하인 자는 2순위로 신청가능하다.

한편, LH는 지난해 말까지 전국적으로 3만5천710호의 다가구주택 등을 매입하여 임대하고 있으며, 최근 전세 값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가구의 주거안정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