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서 1조원 규모 잭팟 터뜨린 'GS건설'
UAE서 1조원 규모 잭팟 터뜨린 'GS건설'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7.06.30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박기태 기자] GS건설은 지난 29일 UAE Takreer사(Abu Dhabi National Oil Company 100% 지분소유)가 발주한 8억6500만 달러(한화 약 1조원) 규모의 루와이스 정유공장 화재 복구 공사를 단독으로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UAE의 수도 아부다비에서 서쪽으로 250Km 떨어진 지역에 위치한 루와이스(Ruwais) 석유화학단지 내에 조성된 이 공장은 GS 건설이 2009년 단독으로 수주해 지난해 11월 완공 후 발주처로 인수인계 한 사업장이다.

그러나 발주처 운전 기간 중인 올 해 1월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해 가솔린과 프로필렌 생산시설 등 상당 부분이 훼손돼 복구 공사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복구 비용은 발주처가 가입한 보험으로 처리될 예정이다.

발주처는 GS건설이 직접 시공한 현장인 만큼 다른 건설사보다 빠른 복구가 가능하다고 판단해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 운영 재개를 위해 화재 복구 본 공사를 GS건설과 계약을 체결했다.

GS건설은 발주처 요청에 따라 기초공사 및 가설공사를 이미 시작했고, 현장 내 훼손된 시설을 정비하고 재설치하는 공사의 설계, 구매, 시공까지의 전 과정을 단독으로 일괄 진행하게 된다. 이 프로젝트는 2019년 초 완공을 목표로 약 18개월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이로써, GS건설은 UAE 에서 총 7개의 정유 및 가스 플랜트 공사를 수행하게 됨에 따라 원유와 천연가스 등 천연 자원이 풍부한 UAE 플랜트 시장에서 탄탄한 입지를 다지게 됐다.

김형선 GS건설 플랜트부문 대표는“화재 복구 공사를 원 시공자와 수의로 계약한 것은 GS건설의 기술력과 시공력, 관리 능력 등을 인정받은 성과”라며 “향후에도 UAE를 비롯해 중동지역에서 발주처 신뢰를 바탕으로 수주 경쟁력 우위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