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청렴옴부즈만, 청렴한 KR 만들기 위해 '한자리'
철도공단 청렴옴부즈만, 청렴한 KR 만들기 위해 '한자리'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7.12.20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박기태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지난 19일 청렴한 공공기관으로 한 발짝 더 거듭나기 위해 청렴옴부즈만 외부 전문가 10인과 함께 철도공단 본사에서 총회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하는 철도공단 청렴옴부즈만은 기존의 본사 옴부즈만 5인과 올해 시범 실시 중인 지역본부 5인을 포함한 10인이 각 분야별로(법률, 건설, 회계, 시스템, 토지보상) 활발히 활동 중이다.

이번 총회에서는 지난 1년간의 옴부즈만 활동실적을 공유하고 국민권익위원회 청렴도 발표결과에 따른 윤리경영 활성화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청렴옴부즈만은 올해 7회 정례회의를 통해 민간청탁 금지 조항 마련, 청탁금지 대상 명확화 등을 권고해 임직원 행동강령과 윤리강령에 반영했고, 하도급사 청렴성 제고방안 등 개선과제를 제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또한, 설계변경심의위원회와 용지매수대책위원회 등 14회의 현장 활동에도 직접 참여해 공정성 확보를 위해 노력한 결과, 2017년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의 청렴옴부즈만 활동분야에서 만점을 획득해 반부패 시책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특히, 올해에는 청렴옴부즈만 제도를 지역본부(충청 3명, 영남 2명)에 시범 도입한 결과, 지역본부 청렴활동에 대한 피드백과 현장 활동 확대로 업무 투명성 제고 효과가 높아 내년에는 전 지역본부로 확대해 예방적 청렴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대표 청렴옴부즈만인 정준현 단국대 법학과 교수는 “이번 청렴옴부즈만 총회를 통해 옴부즈만 활동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깨닫는 계기가 됐다”며 “조언과 감시자 역할을 더욱 충실해 공단의 청렴도가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