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4대강
편집 : 2018.5.21 월 18:24
> 뉴스 > 에너지/교통 > 교통/물류
     
“평창 가는 길…알고 가면 유익해요”
도공, 고속도로 이용 ‘꿀팁’ 소개
2018년 02월 08일 (목) 17:13:21 이태영 기자 young@cenews.kr
   

[건설이코노미뉴스=이태영기자] 평창 동계올림픽이 오는 9일 막을 올린다.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올림픽을 맞아 개최지 주변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의 이색 서비스, 통행료 면제 방법, 올림픽 전용차로, 환승휴게소 무료 셔틀 정보 등 고속도로 이용 ‘꿀팁’을 소개했다.

시설 개량 공사로 확 달라진 영동고속도로 곳곳에는 한껏 고조된 올림픽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휴게소들이 있다. 휴게소 내·외부를 올림픽 마스코트 및 엠블럼을 활용해 꾸미고 캐노피, 화장실 등도 정비를 마쳐 한껏 산뜻한 모습을 갖췄다.

문막(서창)휴게소에는 트릭아트 포토존이 설치돼 진짜 보드를 타는 모습을 연출해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올림픽 기간에는 편의점에서 온음료 전품목 50%를 할인하고, 경기 입장권 제출 시 핫팩도 무료로 증정한다.

대중교통 환승시설이 설치된 횡성(강릉)휴게소는 내·외부를 동계 스포츠 이야기 테마로 한껏 멋을 냈다. 평창 올림픽 경기종목과 마스코트 등을 닥종이 인형으로 만들어 전시했다. 미니 컬링존도 설치해 올림픽 정식 경기종목인 컬링 체험을 할 수 있다. 이밖에도 한우, 한지 등 지역의 6가지 특산물을 테마로한 홍보관을 구경할 수 있고 고속도로 휴게소 대표음식으로 선정된 한우떡더덕 스테이크도 맛볼 수 있다.

이미 애견인들 사이에선 유명한 덕평휴게소는 지난해 빛 테마파크 ‘별빛정원 우주’까지 개장해 볼거리가 한층 더 풍요로워졌다. 첨단 조명을 활용하여 정원, 숲, 우주공간 등을 표현한 10가지 콘텐츠로 구성되어 이용객이 뜸한 야간시간대 인기를 끌고 있다. 덕평휴게소는 상행선과 하행선 양방향에서 이용이 가능한 통합형 휴게소로 반려견 놀이터(달려라 코코), 덕평 숲길, 쇼핑몰 등의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다.

평창(인천)휴게소에서는 올림픽 기간에만 한정적으로 판매하는 ‘올림픽 한정 메뉴’를 선보이고 우리나라가 금메달을 획득할 때마다 커피 사이즈 업을 해주거나 간식을 추가로 제공하는 등의 행사를 진행한다.

지난해 6월 동홍천-양양 구간 공사를 끝으로 전 구간 개통한 서울양양 고속도로에는 국내최초로 고속도로 상공에 지어진 내린천 휴게소를 만날 수 있다. 휴게소 아래로 차들이 통행하는 아주 이색적인 장면이 연출돼 올림픽이 아니더라도 꼭 한번 들러볼 만한 휴게소로 손꼽힌다.

각종 편의시설 구비는 물론, 3-4층에 자리 잡은 홍보관에서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터널인 인제양양터널 등을 소개하고 해당고속도로를 이용해 갈 수 있는 관광지도 안내하고 있다.

동해선에는 차분하게 감성 충전을 할 수 있는 ‘힐링 휴게소’들이 있다.

동해(동해)휴게소에는 해맞이 테마공원이 있어, 신정에 새해를 보지 못했더라도 올림픽 기간 혹은 구정 연휴를 이용해 해맞이를 할 수 있다. 옥계(속초)휴게소에는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전망대가 갖춰져 있다.

올림픽 기간 개최지역 인근 요금소에서는 통행료가 면제된다. 올림픽 본행사가 시작되는 오는 9일부터 25일까지(17일), 패럴림픽이 열리는 다음달 9일부터 18일까지(10일) 총 27일 동안에는 올림픽 개최지역 인근 요금소를 진출·입하는 차량의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통행료 면제 대상 요금소는 면온·평창·속사·진부·대관령·강릉·북강릉·남강릉 총 8개로, 면제 시작일 0시부터 면제 종료일 24시 사이에 잠깐이라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모두 면제혜택을 받을 수 있다.

경기장까지 정해진 시간 안에 쉽고 빠르게 이동할 수 있도록 고속도로에도 올림픽 전용차로가 운영된다. 영동고속도로 상행선 강릉분기점~대관령 나들목(19.8km) 구간이 이에 해당하며 이밖에도 국도 6호선 태기삼거리~월정삼거리, 지방도 456호선 월정삼거리~대관령 나들목 입구 등에서 운영된다. 전용차로는 올림픽 관계 차량과 버스·승합차량만 이용할 수 있으며 일반차량이 전용차로를 이용하다가 적발되면 4~7만원의 범칙금과 함께 10~30점의 벌점이 부과된다.

천안논산선 정안휴게소와 중부내륙선 선산휴게소에서는 올림픽 개최도시까지 무료 셔틀버스도 운행해 올림픽 관람객들의 이동을 지원한다. 환승휴게소 셔틀버스는 진부역, 대관령 환승주차장, 북강릉 환승주차장 등 3개 수송몰에 정차한다. 각 수송몰에서는 하차 후 무료 관중셔틀버스를 타고 경기장으로 이동하면 된다. 정안·선산휴게소의 무료 셔틀버스는 일평균 각 6회, 4회 운행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올림픽이 끝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이용객들의 안전을 위해 고속도로 및 관련 시설물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고속도로 이용 시 홈페이지, 스마트폰 앱 등을 통해 교통정보를 미리 확인하고 장거리 운전 시에는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건설이코노미(http://www.c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도공, 고속도로 로드킬 5~6월 최다
부영, 스승의날 맞아 '부영 사랑으로
도공, 말레이시아 국제발명전시회 ‘금
[파워 "人"터뷰] 창립 30주년 맞
시티·이수·동원개발, 하도급 대금 떼
“1인 가구 30% 시대”…가격 부담
[코리아 강소기업]젠스타, '화재 감
"5월의 산타" 부영그룹…'부영 사랑
[이슈&피플]건설기술인협회, 내년 ‘
한진중공업, 건설·조선 양대 부문 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건설이코노미뉴스 | 등록번호 : 서울다 09814 | 등록일자 : 2009년 9월 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태영 |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주소 : (04018)서울특별시 마포구 망원동 384-22 | TEL : 02-333-1955 | FAX : 02-333-19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영
Copyright 건설이코노미.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c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