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4대강
편집 : 2018.12.19 수 11:45
> 뉴스 > 주택/부동산 > 분양소식
     
부산, 올해 3만8000여 가구 쏟아져…16년만에 ‘최다 물량’
대우건설, 대림산업, 삼성물산 등 브랜드 아파트 총출동
2018년 03월 13일 (화) 17:48:44 최효연 기자 chy2-2@hanmail.net
   
▲ 부산 상반기 주요 분양물량.

[건설이코노미뉴스=최효연기자] 올해 부산에서 3만8000여가구의 분양 물량이 쏟아진다. 도심 재개발·재건축사업이 활기를 띠면서 전년 대비 신규 분양물량이 대폭 증가했다.

최근 부동산114에 따르면, 연말까지 부산광역시에 분양 예정인 물량은 3만8671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2만2,790가구) 대비 69.68% 늘어난 규모로, 2002년 4만630가구가 공급된 이래 16년만에 가장 많은 물량이다.

올해 부산의 신규분양 물량이 급증한 요인으로 재건축·재개발 물량 증가가 꼽힌다. 재건축·재개발 물량이 2만 6,426가구로 올해 물량의 절반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권강수 이사는 “부산이 조정대상 지역에 포함되면서 소비자 심리가 위축된 것은 사실이지만, 올해 공급되는 물량 대부분이 인기지역인 해운대구, 사하구, 연제구 등의 재개발·재건축 물량이기 때문에 청약열기를 계속 이어 갈 것으로 보인다”며 “부산에 공급되는 신규 단지가 많은 만큼 실수요자라면 입지, 브랜드, 분양가 등을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오는 4월 부산 해운대구 우동에서 ‘해운대 센트럴 푸르지오’을 분양한다. 지하6층~지상 49층, 3개 동, 총 548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실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단일 전용면적 84㎡으로 구성됐다.

지역을 대표하던 ‘해운대 스펀지’쇼핑몰을 재건축한 단지로 인근에 이마트, 홈플러스,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CGV 등 해운대 중심상업시설이 밀집돼 있다. 부산지하철 2호선 해운대역이 도보3분거리에 있는 초역세권 단지로 단지 앞 해운대 시외버스정류소, 해운대로 등 시내외로의 이동이 편리하다. 해운대초교가 도보 10분내로 접근 가능하며, 해운대중·고, 해운대여중·여고, 신도중·고 등 해운대 명문학군이 가깝다

대림산업은 오는 4월 부산 북구 만덕동 만덕5구역을 재개발한 ‘e편한세상 만덕(가칭)’을 분양한다. 전용면적 59~114㎡, 총 2,120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중 1,358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부산지하철 3호선 만덕역이 도보 10분거리이며, 남해고속도로 덕천IC와 가까워 순천IC까지 1시간 40분대로 접근 가능하다. 상학초·백산초·만덕초중 등을 걸어서 통학할 수 있다.

삼성물산과 현대산업개발은 오는 5월 부산 동래구 온천동에서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를 분양한다. 지하4층~지상 최고35층, 32개 동, 전용면적 59~114㎡, 총 3,853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중 2,485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지하철 1·4호선 동래역, 1호선 명륜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으며, 롯데백화점, 롯데시네마, 롯데마트 등이 가깝다.

현대건설은 오는 6월 부산 연제구 연산동에서‘연산3구역 힐스테이트(가칭)’를 분양한다. 지하4층~지상 최고35층, 18개 동, 총 1,663가구 규모로, 이중 1,025가구를 일반분양한다. 3호선 배산역과 물만골역이 가깝고, 초중고는 물론 부산시청 동의의료원 등이 근거리에 위치한다.

이밖에 하반기에는 SK건설이 동래구 온천동에서 ‘부산 동래 SK뷰(총999가구)’를, 롯데건설이 부산진구 가양동에서 ‘가야3구역 롯데캐슬(총812가구)’, 한화건설이 북구 덕천동에서 ‘부산 덕천 꿈에그린(총636가구)를 각각 분양할 예정이다.

최효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건설이코노미(http://www.c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부동산 114분석]아파트값 하락세,
[부동산 114분석]"서울 아파트 매
국토부 내년 예산 43조2000억 확
한전 배전공사 협력업체들 "한전 갑질
[코리아 하이테크 기업]아이티엔지니어
[부동산특집]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코리아 강소기업]지에스아이엘, Io
[9.13대책 후속]민영주택 추첨제
건설협회, 40년 묵은 업역규제 폐지
[분양이슈]포스코건설, 숲세권 ‘판교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건설이코노미뉴스 | 등록번호 : 서울다 09814 | 등록일자 : 2009년 9월 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태영 |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주소 : (04018)서울특별시 마포구 망원동 384-22 | TEL : 02-333-1955 | FAX : 02-333-19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영
Copyright 건설이코노미.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c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