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미얀마서 총 534만불 규모 전력 컨설팅 계약체결
한전, 미얀마서 총 534만불 규모 전력 컨설팅 계약체결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8.06.07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박기태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지난 6일 미얀마 네피도 네피도에서 미얀마 전력에너지부와 534만불 규모의 '미얀마 배전망 건설 컨설팅 및 설계기준제정 사업'을 계약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갑순 한전 아주사업처장과 우 윈 카잉 미얀마 전력에너지부장관 등 현지 정부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향후 추진될 사업의 성공적 수행 의지를 다졌다.

이번 사업은 미얀마 정부가 주도하는 국가단위 전기공급사업에 대한 입찰 평가지원 및 시공감리 수행과, 미얀마의 배전 설계기준 및 기자재 표준 규격을 제정하는 사업으로 구성되며, 사업 착수 후 4년간 수행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사업은 한전 배전분야 최초 월드뱅크 자금 사업을 수주한 것으로, 스페인, 스웨덴 등 유럽의 국제 컨설팅사들과 경쟁해 수주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

미얀마는 전 국민의 70%가 전기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송배전 전력손실율도 약 17%정도(우리나라 3.6%)로 낙후된 상황이다.

또한, 시장개방에 따른 경제성장으로 지난 2010년 이후 1인당 전기사용량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데 전기 공급은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한전은 지난 2001년부터 '미얀마 송변전분야 기술용역 사업'을 수행하는 등 미얀마에서 5건의 컨설팅을 수행했다.

미얀마 전력에너지부와도 우호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전력에너지부는 이번 사업이 열악한 미얀마 현지 전력사정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갑순 한전 아주사업처장은 “이번 계약체결로 한전의 송배전 기술력을 미얀마에 전수하게 됐다"면서 "이를 통해 설계기준과 기자재 규격이 제정되면 미얀마의 국가표준으로 적용될 예정이므로 향후, 국내 기자재 제조사들의 미얀마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