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공제조합, 공공용지 분양대금 지원 확대
건설공제조합, 공공용지 분양대금 지원 확대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8.06.07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 용지·기관 확대 등 관련제도 개선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건설공제조합(이사장 박승준)이 공공용지 분양을 원하는 조합원들에 대한 분양대금 지원을 확대키로 했다.

이에 따라 조합은 담보융자제도의 대상 용지와 기관을 확대하는 등 관련제도를 개선하고 7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조합원은 그동안 토지분양대금 담보융자의 경우 대상 기관과 용지는 LH공사 공동주택용지에 국한됐으나, 상업업무용지 및 단독주택용지까지 대상용지를 늘리고, 대상기관도 SH공사까지 포함토록 제도를 개선했다.

최근, 공공용지의 공급은 LH공사 등의 신규택지 조성 중단 등으로 공동주택용지는 부족하고, 단독주택·상업용지 등은 확대되는 추세였다.

이에 반해, 실제 사업을 추진하는 많은 조합원들은 금융기관 여신한도의 부족, 고율의 이자율 등으로 분양대금 조달이 어려워 사업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조합의 이번 개정에 따라, 금융기관보다 더 저렴한 비용으로 자금 조달이 가능해졌고, 특히, 중소 조합원들의 관심이 컸던 소규모 오피스빌딩의 상업용지, 단독주택 용지 등으로 대상용지가 확대돼 관련 조합원의 적극적인 사업추진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조합 관계자는 “토지분양대금 담보융자의 융자금액이나 이자율 등은 조합원별로 별도 심사를 거쳐 결정되나 금융기관보다 저렴하게 이용이 가능하다”면서 “향후 공공택지를 분양하는 다수의 공공기관들과도 업무협약 체결을 계속 추진해 나가는 등 조합원의 편익증진과 조합원 지원확대를 위하여 계속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