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연, ‘녹색건축인증 운영세칙 개정안’ 9월 시행
건설연, ‘녹색건축인증 운영세칙 개정안’ 9월 시행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8.08.28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저감과 신재생에너지 적용 확대 추진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 이하 건설연)은 녹색건축물의 관련 제도 및 기술 동향을 반영한 ‘녹색건축인증 운영세칙 개정안’을 오는 9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최근 밝혔다.

녹색건축인증(G-SEED)은 국토교통부 및 환경부가 공동부령으로 운영하는 것으로 저에너지 및 녹색건축물을 보급·확산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이다. 지난 2002년 시행 이후 올해 7월까지 총 1만800여건의 건축물이 인증을 취득했다.

건설연은 녹색건축인증제도의 운영기관으로서, 제도의 운영 및 관리, 기준 개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최근 건축물 에너지 절약 설계기준 강화, 친환경 건축자재의 시장 활성화, 스마트홈 관련 기술의 발전 등 녹색건축인증 관련 제도 및 기술 발전 동향을 반영해 녹색건축인증 운영세칙 개정안을 마련했다.

이번 개정되는 ‘녹색건축 인증기준 운영세칙’의 주요 내용은 ▲에너지 관련 기준 제·개정에 따른 강화 ▲인증 난이도 조절 및 성능개념 인증기준 적용 ▲미세먼지 저감 및 신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한 인증항목 도입 ▲스마트홈 관련 기술 인증항목 도입 등을 담고 있다.

한승헌 원장은 “이번 녹색건축인증의 개정이 급변하는 국제 환경 기준에 맞춰 국내 녹색건축 시장의 경쟁력강화 및 기술발전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인증기준 운영세칙 전문 및 해설서는 녹색건축인증제 홈페이지 공개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