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내달부터 ‘노숙인 희망일자리 사업’ 확대
코레일, 내달부터 ‘노숙인 희망일자리 사업’ 확대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8.09.28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박기태 기자] 코레일(사장 오영식)은 대전시, 서울시 동대문구와 노숙인의 안정적 사회복귀를 돕기 위한 ‘노숙인 희망일자리 사업’을 10월 1일부터 확대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노숙인 희망일자리 사업’은 자활의지가 있는 노숙인에게 역 주변 환경미화와 노숙인 보호·계도 활동을 하는 일자리를 만드는 사업이다. 

대전과 청량리역에서 선발된 노숙인 각 10명은 사전교육 수료 후 업무에 투입되며 1일 3시간, 주 5일 근무한다. 소정의 인건비와 주거비를 제공하고 재활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코레일은 소외계층에 대한 공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다하기 위해 지자체와 함께 희망일자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역은 지난 2012년부터 매년 노숙인 약 40명씩 현재까지 270여 명의 노숙인을 지원했다. 지난 7월부터는 부산역 노숙인 20명에게도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조형익 코레일 여객사업본부장은 “다른 지자체와 협력해 사업을 확장해나갈 것”이라며 “노숙인에게 자립할 수 있는 기회와 희망을 줄 수는 좋은 사례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