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림, 최고 권위‘2018 한국건축문화대상’ 2관왕 쾌거
희림, 최고 권위‘2018 한국건축문화대상’ 2관왕 쾌거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8.10.02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세종 중흥S-클래스 센텀시티 각각 대상 수상

 

▲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제2여객터미널 전경

[건설이코노미뉴스 박기태 기자]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이하 희림)가 국내 최고 권위를 가진 ‘2018 한국건축문화대상’에서 2관왕에 선정돼 관련업계의 부러움을 한몸에 받고 있다.

희림이 설계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세종 중흥S-클래스 센텀시티 2-1생활권 M2·L2블록이 각각 사회공공부문, 공동주거부문에서 대상작으로 선정됐다.
 
이번에 사회공공부문 대상작으로 선정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희림이 설계와 감리를 수행한 건축물로, 터미널의 전체적인 디자인은 전설 속 동물인 봉황을 모티브로 하고 있다.

터미널 외관은 봉황의 날개가 양쪽에서 건물을 감싼 형상을 하고 있으며, 내부 체크인카운터지역은 봉황의 깃털을 형상화하고 있다. 희림은 봉황을 기본컨셉으로 동북아 허브공항으로 비상하는 인천국제공항의 비전을 적절하게 표현했다.

특히 희림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세계 최고의 공항으로 설계하기 위해 수많은 공항 프로젝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집약했다. 공항 운영자와 이용자의 편의성, 환승 여객과 수하물의 흐름 최적화, 추가 확장 계획, 친환경 설계 등 여러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설계에 반영했다.

공동주거부문 대상작으로 선정된 ‘세종 중흥S-클래스 센텀시티 2-1생활권 M2·L2블록’은 세계 최고의 주거시설 디자인 능력을 바탕으로 완성된 건축물이다.

세종시의 핵심 입지에 자리잡고 있는 세종 중흥S-클래스 센텀시티는 도시나눔, 단지나눔, 이웃나눔 컨셉을 바탕으로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초록나눔 단지로 계획됐다.

특히 도시민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해 복층형, 테라스형 등의 다양한 평면을 계획했고, 도시경관 포인트의 시뮬레이션을 통한 스카이라인 적용과 입체적 특화입면은 주거단지의 새로운 트렌드가 되도록 했다.

또한 세종시의 랜드마크가 된 스카이브릿지는 도시 가로에 활력을 더하고 있으며, 주민들에게는 보다 많은 자연공간을 제공해 친환경 아파트단지를 실현하고 있다.

희림 관계자는 “희림이 설계한 건축물이 2개 부문에서 대상에 선정돼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에 대상작에 선정된 공항, 주거시설은 희림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분야로, 글로벌 시장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영역이다. 앞으로 아름다운 디자인과 획기적인 설계로 우리나라에도 세계적인 랜드마크 건축물이 많이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희림은 공항 리노베이션, 확장공사, 신공항 디자인 등 공항 관련 모든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공항 설계 기술력과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다.

▲ 세종 중흥S-클래스 센텀시티 2-1생활권 M2·L2블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