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4대강
편집 : 2018.12.17 월 20:47
> 뉴스 > 주택/부동산
     
‘판교대장지구’ 관심 집중…브랜드 건설사 공급 나선다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 10월 지구 내 첫 분양 예정
2018년 10월 04일 (목) 18:18:25 최효연 기자 chy2-2@hanmail.net
   
▲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 A4블록 조감도.

[건설이코노미뉴스 최효연 기자] 경기 성남 판교대장지구에서 아파트 분양이 본격화된다. 이번 공급에 따라 동판교에 가려졌던 서판교 개발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집값이 치솟은 판교, 분당에 비해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될 예정이어서 수요자들의 관심도 높을 전망이다.

분당구 서남부에 위치한 판교대장지구는 총 92만467㎡ 규모다. 도시개발사업으로 조성되는 만큼 교육, 교통, 녹지공간 등 인프라도 잘 갖춘다. 2020년까지 총 15개 블록에서 아파트와 단독주택 등 5903가구 공급 계획을 잡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달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를 비롯해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등 브랜드 건설사가 연내 줄줄이 분양에 나선다.

판교대장지구는 주거 선호도가 높은 판교, 분당과 접한데다 우수한 서울 접근성을 갖췄다. 용인서울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 분당수서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등으로 진입이 수월하며, 이들 도로 이용시 한남IC, 청담대교 등 서울 주요 지역까지 30분 정도면 닿을 수 있다.

토지 보상이 진행중인 서판교 터널(예정)도 주목받고 있다.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하며 터널이 뚫리면 판교대장지구에서 판교신도시까지 차량으로 5분 정도 거리다. 현재는 용인∼서울 간 고속도로 서판교IC를 통하거나 우회도로를 이용해야 판교테크노밸리로 이동 가능하다.

판교대장지구는 제 2,3 판교테크노밸리 조성에 따라 늘어날 주택 수요도 흡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2판교테크노밸리는 성남시 시흥동, 금토동 일원 약 43만㎡의 토지에 2019년까지 조성된다. 옆에는 약 58만㎡의 제3판교테크노밸리도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분당, 판교 일대 아파트값도 크게 올라 성남 전월세 거주자들의 관심도 기대된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성남시는 최근 1년(2017년 8월~2018년 8월) 동안 집값이 10.9%나 뛰었다. 수도권 평균(4.0%)는 물론 서울 평균(8.8%) 상승률을 웃도는 수치다.

부동산 전문가는 “판교대장지구가 계획대로 개발되면 판교의 중심 생활권이 동판교 위주에서 서판교 쪽으로 확대될 것으로 본다”며 “최근 급등한 판교, 분당 아파트에 비해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나올 것으로 보여 분양이 순항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달부터 판교대장지구 아파트 분양도 본격화된다.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를 분양 예정이다. 10월 중 A4블록 분양을 시작으로 A3·6블록을 순차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전용면적은 128~162㎡로 희소성 높은 대형타입으로만 구성된다. 블록별 공급 가구수는 A3블록 121가구, A4블록 251가구, A6블록 464가구 등이다. 판교대장지구에서 모든 가구가 대형타입으로 구성된 유일한 아파트로 분양 가구수의 50%는 추첨으로 진행돼 가점이 부족해도 청약 당첨이 가능하다. 최상층에는 펜트하우스(A3·4블록)와 다락방(A3·4·6블록)이 설계되며, 1~3층에도 개방감을 극대화한 2.7m의 천장고가 적용예정이다. 지하홀에는 세대 창고가 도입되며, 지하 1층과 지상 1층 홀이 연결된 개방형 로비도 설계 예정이다.

이어 11월 대우건설이 A1·2블록에서 전용면적 84㎡ 974가구를 분양 예정이다. A11·12블록에서는 포스코건설도 전용면적 84㎡로만 990가구 공급일정을 잡고 있다. 같은 달 제일건설은 A5·7·8블록에서 전용면적 85㎡이하 1033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최효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건설이코노미(http://www.c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도로공사 “고속도로 사고대응 더 빠르
[부동산 114분석]"서울 아파트 매
[부동산 114분석]아파트값 하락세,
[e사람]김종갑 한전 사장 "에너지밸
국토부 내년 예산 43조2000억 확
[부동산특집]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한전 배전공사 협력업체들 "한전 갑질
[코리아 하이테크 기업]아이티엔지니어
[분양이슈]SK건설, 개발 호재 풍부
[코리아 강소기업]지에스아이엘, Io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건설이코노미뉴스 | 등록번호 : 서울다 09814 | 등록일자 : 2009년 9월 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태영 |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주소 : (04018)서울특별시 마포구 망원동 384-22 | TEL : 02-333-1955 | FAX : 02-333-19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영
Copyright 건설이코노미.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c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