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소비자 권익 증진에 '발 벗고 나서'
한전, 소비자 권익 증진에 '발 벗고 나서'
  • 권남기 기자
  • 승인 2018.10.25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연맹 등 6개 소비자 단체장 초청 다양한 의견 청취
▲ 한전이 주최한 소비자 단체장 초정 간담회를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은 왼쪽 3번째부터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 김연화, 소비자시민모임 회장 김자혜, 한국전력 사장 김종갑, 한국부인회 회장 남인숙, 에너지시민연대 사무총장 홍혜란, 녹색소비자연대 대표 박인례)

[건설이코노미뉴스 권남기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25일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한국소비자연맹 강정화 회장 등 6개 소비자 단체장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고객들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전력소비자의 권익과 서비스 수준을 높이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김종갑 사장은 “에너지 패러다임의 대전환 시대를 맞아 한전은 빅데이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과 같은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소비자 단체장들은 △사회적 약자의 에너지 기본권 확대 △제도 개선 시 변경된 정보의 빠르고 투명한 공개 △민원 지역주민들과의 지속적인 대화 △온실가스 절감 적극 동참 등을 요청했다.

김종갑 사장은 소비자 단체장들이 제시한 다양한 의견을 검토해 정책수립과 회사 운영에 적극 반영할 것을 약속했다.

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 국회, 정부, 지역사회와 활발히 소통하면서 국가경제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면서 "다양한 이해관계를 가진 전력사업을 국민들이 정확하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소비자단체가 메신저 역할을 계속 해주길 부탁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