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산업 혁신 위해 건설현장 생산성 제고 필수”
“건설산업 혁신 위해 건설현장 생산성 제고 필수”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8.11.28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산업비전포럼, 글로벌 전문가 초청 토론회 개최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건설산업비전포럼(공동대표: 이상호 한국건설산업연구원장, 한찬건 포스코건설 상임고문, 이현수 대한건축학회장)은 28일 강남 논현동 건설회관3층 대회의실에서 ‘A New Stage of Construction in Japan : i-Construction’ 글로벌 전문가 초청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권도엽 전 국토해양부 장관(현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일본 국토인프라관리연구원의 히로쿠니 모리카와 부문장이 ‘A New Stage of Construction in Japan : i-Construction’에 대해 발표하고 김한수 세종대학교 교수의 진행으로 패널 토론이 이어졌다.

이상호 비전포럼 공동대표는 건설산업과 기술은 불가분의 관계에 있으며 새로운 기술 적용 확산은 건설산업의 생산성 제고를 위한 필수 요인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건설산업도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등 4차 산업혁명이 가져 올 기술의 급격한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모리카와 부문장은 주제 발표를 통해 일본 건설산업은 건설인력의 고령화, 인프라 투자 축소, 고난이도 방재 및 인프라 유지 보수 작업 증가 등과 같은 문제에 직면하고 있어 변화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일본은 건설산업의 생산성 제고라는 비전을 수립하고 2025년까지 건설현장에서 20% 생산성 향상을 목표로 i-Construction 정책을 추진 중이라고 밝히며, i-Construction의 3대 정책인 △건설과정에서의 적극적인 ICT 적용 △시방서의 글로벌 스탠더드화 △연간 발주 물량의 평준화에 대해 설명했다.

일본은 i-Construction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건설산업을 포함한 관련 분야의 965명 전문가로 구성된 워킹그룹(신기술 개발 및 적용 그룹, 3D 데이터 적용 그룹, 글로벌 스탠더드 그룹)을 구성해 운영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진 패널 토론에서는 i-Construction의 현재까지의 성과와 공공과 민간의 역할, 향후 추진 방향 등에 대한 논의와 더불어 국내 건설산업의 혁신을 위한 다양한 의견 제시가 이뤄졌다.

한편, 건설산업비전포럼은 한국 건설산업의 미래비전 제시 및 혁신전략 연구를 통해 국가경제와 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2003년에 설립된 사단법인이다. 매월 조찬토론회 및 매년 국내세미나와 국제세미나를 정기적으로 개최해 왔으며, 회원은 건설산업 분야 산학연관 오피니언 리더 약 300여 명으로 구성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