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 "국민 안전 위해 코레일과 협력체계 강화"
[e사람]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 "국민 안전 위해 코레일과 협력체계 강화"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8.12.0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공단, 철도안전사고 재발방지 위한 안전대책 마련

[건설이코노미뉴스 박기태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4일 대전 소재 철도공단 본사에서 경영진과 전 간부가 참석한 가운데 ‘철도안전대책 현안점검 회의’를 개최하고, 국민이 안심하고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철도건설현장 안전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상균 이사장과 임직원들은 최근 발생한 오송역 사고원인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철도 시설관리자로서 공단의 책임과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운행선 인접공사 시행 시 ▲수탁사업에 대한 안전심사 강화 ▲한국철도공사와 운행선 인접공사 공동 매뉴얼 제작 ▲시공경험을 반영한 입찰기준 개선 ▲안전을 고려한 설계기준 개선 ▲휴먼에러 방지를 위한 안전대책 마련 등 강도 높은 안전관리를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철도공단은 철도시설보호 및 열차운행의 안전 확보를 위해 오는 28일까지 1090개 철도보호지구의 공사현장에 대한 행위제한 준수여부를 전수 조사하고, 안전관리 이행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공단은 이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철도보호지구를 더욱 엄격하게 관리할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에 마련한 안전대책을 전국의 철도건설현장에 즉각 반영해 같은 사고가 반복되는 일이 없게끔 할 것”이라며 “국민의 안전을 위해 열차가 안전하게 운행될 수 있도록 코레일과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