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포토]철도연, 베트남 철도 전문가 초청…'철도 전기분야 연수' 진행
[e포토]철도연, 베트남 철도 전문가 초청…'철도 전기분야 연수' 진행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8.12.04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박기태 기자]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원장 나희승)은 지난 달 25일부터 오는 22일까지 4주 동안 베트남 철도 공무원 및 전문가를 초청해 철도 전기분야 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베트남 철도청, 베트남 등록국, 교통과학기술연구원, 철도사업관리본부, 교통기술대학교 등에 소속된 공무원, 연구원, 교수 등 10명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철도 전기분야 심화 강의를 비롯해 KTX, 무가선트램 등 철도시스템 시승,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등 철도기관, 철도 건설 및 운영 현장, 철도차량 제작사 등 현장 견학이 이뤄지고 있다.

철도연이 2016년 8월부터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지원으로 진행 중인 베트남 교통분야 DEEP(Development Experience Exchange Partnership) 사업의 베트남 철도 공무원 및 전문가 대상 마지막 초청 연수과정이다.

DEEP 사업은 베트남 철도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역량 강화 프로그램, 베트남 철도법제도 컨설팅, 교통인프라사업 PPP 모델 구축 컨설팅 등 3개의 분야에서 베트남 철도산업 발전을 지원했다.

이중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베트남 현지와 한국을 오가며 베트남의 철도전문가를 양성했는데, 약 2년 동안 베트남의 철도전문가 302명을 배출했다.

베트남 현지에서는 차량 기계, 토목, 전기 등 8개 전문분야별로 각각 10주간, 198명을 교육했고, 한국초청 연수는 전문분야별로 2주~4주씩 총 11회에 걸쳐 104명의 베트남 철도 전문인력을 교육했다.

이외에도 선발된 베트남 우수 인력을 대상으로 UST(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철도연캠퍼스에서 철도토목 분야 박사과정을 운영하는 등 베트남 철도인력의 전문성 강화 및 철도기술 현대화를 위해 다양한 교육과정과 컨설팅 등을 진행했다.

이처럼, 한국의 첨단 철도시스템 중심으로 진행된 기술 교육을 통해 앞으로 한-베트남 양국이 철도기술 분야에서 좀 더 실질적인 교류를 진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희승 철도연 원장은 “최근 한국철도와 아시아, 나아가 유럽의 철도 연결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는 가운데, 동남아시아에서 발전 잠재력이 높은 베트남과의 기술 협력은 매우 의미가 크다”며 “계속해서 베트남의 철도 현대화 및 도시철도, 고속철도 사업 준비를 위해 한-베트남 양국의 교류 협력을 더욱 활발히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