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포토]한전, '농업 분야 에너지이용 효율화·온실가스 감축사업 MOU' 체결
[e포토]한전, '농업 분야 에너지이용 효율화·온실가스 감축사업 MOU' 체결
  • 권남기 기자
  • 승인 2018.12.1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권남기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19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어촌공사와 함께 '농업 분야 에너지이용 효율화 및 온실가스 감축사업 MOU'를 체결하고 농가에 고효율 냉난방시설을 보급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서 농가(온실·버섯재배사·계사·돈사 등)에 보급 예정인 고효율 냉난방시설은 지열(地熱)과 공기열(空氣熱)을 이용해 냉난방을 겸하는 장치인데, 기존 냉난방 전기설비에 비해 전력사용량을 최대 70% 까지 줄일 수 있다.

농업에너지이용효율화사업은, 농어가의 난방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신재생에너지(지열) 냉난방시스템을 보급하는 정부 추진 사업이다.

정부 지원을 받아 지열‧공기열 냉난방시설을 설치할 경우, 한전은 정부와 지자체가 주는 기존 지원금 외에 냉난방시설 설치 사업비의 일부(7만원/kW, 최대 7000만원)를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현재는 사업비의 70%(지열), 50%(공기열)를 정부 및 지자체가 지원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위해 한전은 설치지원금을 지급하며, 농식품부는 제도 마련과 대상 농가 발굴을, 농어촌공사는 시공과 사후관리의 역할을 맡았다.

농가 입장에서는 에너지비용 농가에서 지열‧공기열 냉난방시설 설치시 기존에 비해 전력사용량을 50~70%까지 줄일 수 있으며 한전은 농사용 전력 사용량을 줄임으로써 효율적 수요관리가 가능하다.

나아가 국가는 고효율기기 보급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 20ha 보급시, 연간 CO2 1만톤 감축가능하다.

김동섭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은 “이번 협약은 농촌지역과 한전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상생협력사업의 첫 사례”라며 “향후에도 농어촌 지역과 함께 할 수 있는 기후변화대응사업을 지속 개발해 농촌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고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