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4대강
편집 : 2019.1.18 금 11:08
> 뉴스 > 주택/부동산 > 분양소식
     
[부동산이슈]GS건설, 새해 첫 청약 3개 단지서 ‘자이’ 브랜드 파워 입증
위례 130대1, 다산 51대1, 남산 84대1 청약경쟁률 기록…전타입 마감
올해 24개 단지 총 2만8837가구 분양 예정
2019년 01월 04일 (금) 15:52:06 박기태 기자 park@cenews.kr
   

[건설이코노미뉴스 박기태 기자] GS건설이 지난 연말 견본주택을 오픈해 올해 첫 청약접수를 받은 3개 단지가 1순위 청약에서 모두 높은 경쟁률로 마감됐다. 이와 함께 지난 해 민간 분양 최대인 2만748가구를 공급하며 4년 연속 2만가구 이상을 공급했다.

GS건설은 지난 3일 1순위 청약 접수를 받은 위례포레자이, 다산신도시 자연&자이, 대구 남산자이하늘채가 각각 130.3대1, 51.4대1, 84.3대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 타입 모두 1순위에서 마감됐다고 4일 밝혔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위례포레자이는 특별공급 71가구를 제외한 일반분양 487가구 모집에 무려 6만3472명이 청약해 평균 130.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다산신도시 자연&자이는 특별공급 670가구를 제외한 일반분양 208가구 모집에 총 1만689명이 청약해 평균 51.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대구에서 분양한 남산자이하늘채 역시 특별공급 414가구를 제외한 일반분양 551가구 모집에 총 4만6469명이 청약해 평균 84.3대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9.13 부동산 대책과 12.11 주택 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으로 인해 더욱 까다로워진 청약 조건에도 투기과열지구 및 청약과열지역인 북위례 지역 첫 청약에서 100대1이 넘는 기록이 나와 분양 흥행을 예고했다.

한편, GS건설은 2015년부터 4년 연속 2만 가구 이상을 분양하며, 수요자들에게 자이(Xi) 브랜드를 각인시켜 왔다.

GS건설은 2017년 민간 공급 최대 물량인 2만4345 가구를 공급했고, 2018년에도 2만748가구를 공급해 2년 연속 업계 최대 주택 공급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지난 9.13 부동산대책 발표로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 보증 연기로 주요 분양 물량이 대거 연기되었음에도 불구하고, GS건설은 작년 12월 한 달간 일산자이3차, 비산자이아이파크, 위례포레자이, 다산신도시 자연&자이, 대구 남산자이하늘채 등 5개 단지 4807가구를 분양해 막판에 연간 분양 물량의 1/4을 공급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최근 부동산114에서 실시한 아파트 브랜드 선호도에서 2년 연속 1위를 차지하며 명실상부 국내 최고 브랜드로 평가 받는 GS건설 자이(Xi)의 지속적인 인기와 뜨거운 관심은 시장에서 높은 청약 경쟁률로 나타났다.

2018년 마수걸이 분양단지이자 춘천 최초의 자이 브랜드인 춘천파크자이는 총 965가구 중 특별공급을 제외한 770가구 모집에 1만3326명이 접수해 평균 17대1, 최고 59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해 3월 ‘강북의 로또 아파트’라 불리던 서울 마포구 염리동 염리3구역 재개발 ‘마포프레스티지자이’는 총 300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만4995명이 몰려 평균 50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해 6월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뉴타운에서 분양한 ‘신길파크자이’의 1순위 청약 평균 경쟁률은 79.6대1였으며, 특히 전용면적 59㎡A의 경우 무려 584대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외에도 청약1순위 평균경쟁률 31대1을 기록한 고덕자이, 24.67대1을 기록한 안양 최초의 자이 아파트 안양씨엘포레자이, 41.67대1이라는 의정부 역대 최고경쟁률을 기록한 탑석센트럴자이 등 분양하는 단지마다 눈에 띄는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국 곳곳에서 GS건설 자이의 브랜드 파워를 증명했다.

GS건설은 2019년에도 방배경남아파트 재건축(758가구), 과천주공6단지 재건축(2099가구), 흑석3구역 재개발(1772가구), 서초무지개아파트 재건축(1446가구), 개포주공4단지 재건축(3343가구) 등 24개 단지에서 총 2만8837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우무현 GS건설 사장은 “국내 대표 아파트 브랜드인 자이를 성원해 주시는 고객님들의 관심과 사랑 덕분에 지난 해 분양 단지마다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2019년에도 자이를 성원해 주시는 고객님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좋은 상품과 서비스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박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건설이코노미뉴스(http://www.c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분양포커스]'위례포레자이' 이을 위
'TOP 10' 건설사 위기 극복 솔
[e포토]중부발전·보령시, ‘라돈없는
[문종하 변호사의 법률솔루션]<1>하
대우건설 ’수지 스카이뷰 푸르지오’
[건설신기술 도입 30년] "건설신기
[부동산 포커스]서울 25개구 중 1
중부발전, 신재생•친환경
[2019 신년사]박원순 서울시장-"
건설단체장 새해 화두 "건설산업 위기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건설이코노미뉴스 | 등록번호 : 서울다 09814 | 등록일자 : 2009년 9월 7일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태영 | 발행일자 : 2009년 10월 26일
주소 : (04018)서울특별시 마포구 망원동 384-22 | TEL : 02-333-1955 | FAX : 02-333-19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영
Copyright 건설이코노미.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c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