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전자IT 업계와 손잡고 `토탈 스마트홈` 구현
포스코건설, 전자IT 업계와 손잡고 `토탈 스마트홈` 구현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9.01.2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하반기 분양하는 모델하우스에 적용

[건설이코노미뉴스 박기태 기자] 포스코건설이 삼성전자, 포스코ICT와 함께 각 사의 IoT 플랫폼을 연계해 토탈 스마트홈을 구현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IoT 플랫폼은 인터넷을 기반으로 각 기기들이 서로의 정보를 공유하면서 사용자가 원하는 최적의 가동상태를 유지하게 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포스코건설과 삼성전자 각 사의 전용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내 버튼 하나로 더샵 아파트내 조명, 가스, 난방 등과 같은 홈IoT 시스템과 삼성전자의 TV, 로봇청소기, 세탁기 등의 스마트 가전을 한번에 제어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자사 IoT플랫폼인 `더샵 Cloud`를 업그레이드하고, 삼성전자는 SmartThings로 명명된 최적화된 스마트가전 운용 플랫폼을 제공한다. 양사의 플랫폼을 연계하는 IoT 시스템은 포스코ICT가 맡는다.

포스코건설은 토탈 스마트홈 서비스를 올해 하반기 분양하는 `더샵` 공동주택부터 적용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10년 연속 한국품질만족지수 아파트부문 1위에 걸맞는 자사 IoT 플랫폼 ‘더샵 Cloud’와 스마트가전 분야의 글로벌 기업인 삼성전자 IoT 플랫폼 `SmartThings`를 융합함으로써 더샵 브랜드 가치와 고객만족도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현재 음성인식이 가능한 스마트홈 서비스에 삼성전자 SmartThings 가 결합됨으로써, 고객들이 한층 더 여유롭고 스마트한 일상을 누릴 수 있게 된다”며 “향후 입주고객의 반복되는 생활패턴과 집안 상태를 빅데이터화해 더샵 아파트가 최적의 서비스를 고객에게 먼저 제안하고 실행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