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입찰에 해외기업 '3파전'
대우건설 입찰에 해외기업 '3파전'
  • 이태영 기자
  • 승인 2009.11.1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베즈, AC개발, S&C인터내셔널

대우건설 매각에 러시아 기업 컨소시엄 등 3개사가 입찰에 참여했다.

18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인 자베즈(Javez) 파트너스, 미국 부동산개발업체인 AC개발,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인 S&C인터내셔널이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각 입찰에 참여한 후보군 가운데 자베즈파트너스는 올해 초 설립된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로 아부다비투자청으로부터 투자를 타진해 온 곳이다.

에이커시티개발은 미국에서 건설개발 및 관리컨설팅을 제공하는 회사이며, 러시아 기업의 경우국내 기업 일부와 전략적 제휴를 추진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 주관사인 산업은행과 노무라증권은 가격을 포함한 계량적 요소와 비계량적 요인을 종합 검토 한 후 이르면 이달 안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한편, 이들 모두는 전략적 투자자(SI)를 배제한 재무적 투자자(FI)들로 건설 관련 업무에 특별한 경력이 없다는 측면에서 경영권을 금호그룹에 위임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문가들의 분석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