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토지거래허가구역 2154㎢ 해제
국토부, 토지거래허가구역 2154㎢ 해제
  • 권남기 기자
  • 승인 2011.05.24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부터 시행…지가 불안 요인 차단토록 제도 운영

[건설이코노미뉴스-권남기 기자] 국토해양부는 이달 말부터 전체 국토면적의 2.1%에 달하는 토지거래허가구역 2154㎢를 해제한다.

24일 국토부에 따르면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오는 31일부터 토지거래허가구역 2154㎢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해제되는 지역은 수도권의 녹지·비도시·용도미지정 지역 814㎢와 수도권 및 광역권 개발제한구역 1340㎢으로서 국토부가 지정한 전체 허가구역(4496㎢)의 48%에 해당된다.

이번에 토지거래허가구역 일부를 해제하게 된 배경은 최근 2년간 지가변동률이 연평균 1% 내외 수준이고, 거래량도 2년 연속 감소하는 등 토지시장의 안정세가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특히 8∼12년에 이르는 토지거래허가구역 장기 지정에 따른 주민 불편 가중 등을 감안한 것이다.

그러나, 개발사업 등으로 지가 불안 우려가 있는 지역은 해제 대상에서 제외했으며, 지가불안 요인이 없다고 판단되는 지역 위주로 해제지역을 선정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수도권 녹지·비도시 지역은 개발·보상완료지역, 공원지역 및 국공유지, 각종 규제지역을 해제했다.

그러나, 개발사업지역과 그 주변지역, 개발예정·가능지역, 기타 지가상승 우려가 있는 지역은 해제대상에서 제외됐다.

또한 수도권 및 광역권 개발제한구역은 개발가능성 등을 고려해 지가상승 우려가 없는 지역은 해제키로 했다.

다만, GB 해제 가능지역, 보금자리주택건설 등 개발 예상지역, 집단취락지 주변지역, 도심확산·개발軸 등 개발압력이 있는 지역, 기타 시·도지사가 지가불안 우려가 있다고 판단하는 지역은 해제대상에서 제외됐다.

한편,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에 해제된 지역을 포함해 지속적으로 토지시장을 모니터링해 필요할 경우 허가구역을 지정하는 등 지가 불안 요인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제도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