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국내 최초 인도 발전시장 진출
두산중공업, 국내 최초 인도 발전시장 진출
  • 최효연 기자
  • 승인 2011.07.06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0억원 규모 사바르마티 화력발전 리모델링 사업 수행
▲ 김성수 두산중공업 발전서비스BU장(전무·앞줄 왼쪽)가 지난 5일 발주처인 인도 TPL 본사에서 아쏙 모디 TPL 발전소장과 사바르마티 발전소 성능개선 공사 계약식을 가진 후 악수하고 있다.

[건설이코노미뉴스-최효연기자] 두산중공업이 국내 최초로 인도 발전서비스 시장 진출에 성공했다.
 
두산중공업은 인도 구자라트 주 아흐메다바드(Ahmedabad)시에서 인도의 대표적 민간 발전회사인 TPL(Torrent Power Limited)과 사바르마티(Sabarmati) 화력발전소 리모델링 사업 계약을 600억원에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오는 2013년 10월까지 터빈과 보일러 출력, 발전효율을 향상시키는 등 발전소를 전반적으로 개선하는 작업을 담당하게 된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수주로 인도 발전서비스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인도는 현재 사바르마티 발전소처럼 20년 이상 돼 수명연장과 출력증강이 필요한 발전소가 20GW 규모에 달하며, 이는 국내 영광·울진 등 1000㎿급 원자력발전소 20기에 해당하는 규모다.
 
두산중공업은 발전서비스 사업이 고도의 기술력과 사업 관리능력이 요구되지만 신규 발전소 건설보다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높은만큼 인도 뿐만 아니라 호주, 이스라엘 등 해외진출을 위해 노력해 왔다.

실제로 미국의 발전 관련 연구소인 UDI의 2010년 리포트에 의하면, 노후화나 환경규제 강화로 리모델링해야 할 발전소가 전 세계적으로 360GW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서동수 두산중공업 부사장은“최근 연료비 증가와 환경규제 요건 강화로 발전서비스 시장 규모가 급속히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 인도를 포함해 서남아시아·중동·호주 지역으로 발전서비스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