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 위해 인프라 구축 필수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 위해 인프라 구축 필수
  • .
  • 승인 2011.07.16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권성동(강원도 강릉) 국회의원

[건설이코노미뉴스] 2011년 7월 6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더반에서 2018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평창의 이름이 불려지는 순간 많은 이들이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이제 더 이상  평창과 강원도는 잊혀진 땅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과 세계인들의 주목을 받게 되었다.
이번 쾌거는 강원 도민의 승리, 우리 국민의 승리다.  그 날 이후로 항상 온 국민이 하나 되어 큰 일을 해냈다는 벅찬 기분으로 지내고 있다. 하지만 언제까지 유치의 기쁨에 젖어있을 수는 없다.

어제의 영광은 잠시 묻고 이제는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나아가야 할 것이다.  성공적 개최를 위한 조건으로는 인프라 구축이 필수적이다. 이런 상황에서 그 어느 때보다 건설업계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

동계올림픽은 하계올림픽과 달리 산간지방의 중소도시에 개최되기 때문에 교통망 인프라가 미비하다.
이런 이유로 정부는 강원도 전지역을 연결하는 철도망이 7개 노선, 520.4km에 12조757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 중 본인의 공약사항이기도 한 원주~강릉간 복선 전철 구축은 동계올림픽의 접근성에 가장 큰 영향을 줄 것이다.
원주~강릉 복선 전철은 올해 ‘대관령 제1터널구간’부터 착공되어 2018동계올림픽 직전인 2017년 말로 완공돼 원주와 강릉 간 113㎞ 거리를 시속 250㎞의 고속철로 연결하게 된다.

사업비만 3조9천 411억원 규모인 이 노선은 인천에서 서울 용산과 청량리를 거쳐 평창까지
245㎞를 평균 시속 200㎞ 이상의 고속으로 달릴 수 있어 인천공항에 입국한 관광객들은 1시간대에 강원도로 이동이 가능하다.

국회 등원 이후 이 사업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기 때문에 보다 빠른 추진을 위해 정부 예산 확보 등에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7일 여?야의원 40명과 함께 대표 발의한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지원 특별법'은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법적인 근거를 마련해 줄 것이다.

이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올림픽 특구로 지정될 지역에서는 외국인의 투자가 활발해지고 개발제한구역 완화, 국립공원 내 건축규제 완화, 공공요금 감면 등 다양한 규제완화가 이뤄질 것이다.

이 외에도 올림픽 효과로 경기장과 선수촌 건설 등 각종 대규모 사업이 기대되고 있다.
정부에서 밝힌 바와 같이 이번 올림픽 관련 건물은 LEED 인증을 획득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세계에 우리나라 친환경 건설 기술의 우수성을 알리고 건설산업이 한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맞이한 것이다. 삼세번의 도전 끝에, 드디어 꿈이 이루어졌다.
전국에서 한 마음 한 뜻으로 외친 응원이 모여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꿈을 이뤄냈다.

아무쪼록 2018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인프라 건설로 우리 건설업계가 세계시장에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