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찰 폭탄 맞은 '환경시설 기술형입찰' 운명은?
유찰 폭탄 맞은 '환경시설 기술형입찰' 운명은?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9.03.0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월, 이월된 대중소 규모 환경플랜트분야 재입찰 순차적 실시
“공사 실행율도 빡빡, 기피시설 민원 쇄도” 업계 외면
최근 한 지자체에서 발주한 상수도 고도정수처리시설 조감도
최근 한 지자체에서 발주한 상수도 고도정수처리시설 조감도

 

[건설이코노미뉴스]공공건설공사 성수기 시즌에 접어든 3~4월 기술형 입찰시장에서는 유찰된 환경플랜트분야 건설공사들이 입찰대에 줄줄이 오를 전망이다.

7일 건설업계 및 주요 발주처 등에 따르면 지난해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방식 등으로 발주된 대중소 규모 환경플랜트분야 건설공사가 유찰사태가 잇따르면서 이달부터 재입찰이 순차적으로 실시된다.

그 대상은 먼저 오는 12일 입찰이 잡혀 있는 '대전광역시 제1호기 소각시설 대보수공사(293억원)'가 포문을 연다.

이어 이달 26일 △해운대 소각시설 대보수사업(402억원), 4월 8일 △대전광역시 상수도 고도정수처리시설 3단계(1132억원), 4월 16일 △강릉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사업(615억원),  4월 26일 △창원시 음폐수 바이오에너지화시설 설치사업(285억원), 4월 26일 △통영 고성 광역자원회수시설 및 부대시설 설치사업(585억원) 등이 턴키 및 기술제안방식의 건설공사에 대한 입찰이 잡혀있다.

그러나, 입찰시장에 나온 이들 환경플랜트분야 건설공사 물량들은 이번에도 주인공 선정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올해로 이월된 환경플랜트분야 물량들은 공사 실행율도 빡빡한 데다, 대부분 기피시설로 분류돼, 공사를 수주한다고 해도 지역 민원이 불 보듯 뻔해 건설사들이 입찰 참여를 꺼리고 있다"고 귀띔했다.

일례로, 환경시설사업의 일환인 '음성군-이천시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설치를 놓고 지역 민원이 들끓어 아직 첫 삽도 떼지 못하고 있는 대표적인 케이스다. 이같은 이유 때문에 건설사들이 환경플랜트 건설공사를 외면할 수 밖에 없다는 볼멘소리가 업계 안팎에서 흘러나온다. 

실제로, 발주처 관계자는 “최근 집행한 환경플랜트 기술형입찰에 경쟁이 성립되지 않거나, 기피시설이라 지역 민원에 발목이 잡혀있어 유찰이 잇따르고 있는 원인으로 분석하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대체부지를 선정해야 하는 등 공공서비스 공급도 지연되고 있다“며 유찰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해당 발주처들이 이번 재입찰에서는 유찰 고리를 끊기 위해 입찰참가자격 조건을 완화하는 등 재입찰을 공고한 것으로 알려져, 주인공을 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