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크볼 전문업체]백조씽크, "넓고 큰 대형 씽크볼" 선호
[씽크볼 전문업체]백조씽크, "넓고 큰 대형 씽크볼" 선호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9.03.1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스테인리스 씽크볼 전문 제조업체 ㈜백조씽크가 실시한 ‘설거지 문화 및 씽크볼 선호도 조사’에 따르면 ‘원볼 형태의 직각 스타일 씽크볼’과 설거지 그릇을 많이 담을 수 있는 ‘대형의 큰 씽크볼’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백조씽크는 지난달 20~24일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코리아빌드(KOREA BUILD 2019)’ 참관객 206명을 대상으로 ‘설거지 문화 및 씽크볼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설거지 환경과 관련해 응답자들의 가정 내 주방형태는 ‘일자형’이 52%로 가장 많았고, ‘ㄱ’자형(31%), ‘ㄷ’자형(12%), 아일랜드형(5%)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한 끼당 설거지 양은 밥공기 또는 국그릇 포함 ‘3~8개’가 43%로 가장 많았고, ‘9개 이상’(33%), ‘3개 이하’(13%)로 나타났다.

설거지 방식에 대해서는, 44%의 응답자가 평소 설거지를 할 때 ‘대야(워싱볼)를 씽크볼에서 빼고 한다’고 답했고 ‘대야(워싱볼)를 씽크볼 내부에 두고 한다’ (39%), ‘배수구 커버를 닫고 씽크볼에 물을 채운 후 불려서 한다’(17%)가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씽크볼 구매 경로는 ‘아파트 이사 시 자동 구매(32%)’, ‘인테리어 업자를 통해서(31%)’ 인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들이 원하는 씽크볼의 형태는 ‘원볼형태의 직각 스타일 씽크볼’(44%)로 나타났으며, 이어서‘원볼 형태의 라운드스타일(30%), ‘조리대가 있는 일체형 스타일(16%)’, 투볼형태의 라운드 스타일(10%) 순으로 나타났다. 또 절반이 넘는 응답자(60%)가 ‘넓고 큰 대형의 씽크볼’을 선호한다고 응답했으며 일반적인 중형 스타일(35%)의 비율도 낮지 않았다.

이에 대해 백조씽크는 국과 반찬을 함께 먹는 우리나라 음식문화에서는 냄비, 후라이팬과 같은 큰 조리도구의 사용이 많아, 투볼보다는 원볼의 넓은 사이즈 씽크볼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했다. 디자인 역시 라운드 스타일보다는 세련되고 심플한 원볼의 사각 스타일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아졌다.

백조씽크는 2005년 국내 최초 핸드메이드 ‘사각 씽크볼’을 개발해 시장을 선점해 왔다. 개발 당시만 해도 ‘사각 씽크볼’은 요리 전문가의 전유물로 인식되었지만, 일반 소비자들에게도 인기가 점진적으로 상승하며, 2015년부터는 사각 프레스 씽크볼인 ‘GD시리즈’를 다양한 사이즈 별로 출시했다.

이어서, 2019년 ‘코리아빌드’에서는 국내 최대 담수량(75L)을 자랑하는 원볼 타입의 프레스 사각 씽크볼인 QUIET960을 런칭했다. 생활 스크래치를 최소화하는 ‘특수 엠보 소재’와 유럽스타일의 ‘서큘러 라운드 피니시 소재’ 두 가지 마감 소재 중 소비자의 니즈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이 외로 추가됐으면 하는 씽크볼 기능으로 음식물 처리기능(38%)가 가장 높은 표를 얻었고, 가장 필요한 기능의 액세서리로는 ‘세제통이나 수세미를 넣을 수 있는 수납망(34%)’이 꼽혔다.

백조씽크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소비자들의 설거지 환경과 니즈를 세밀하게 파악하기 위해 진행했다”며 “설문조사를 통해 고객의 목소리를 가까이에서 들을 수 있었고, 이 같은 결과를 바탕으로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씽크볼 디자인 개발은 물론 주방의 문화와 시스템의 불편함을 개선하고 고객을 만족시키는 다양한 주방용품 아이템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백조씽크는 지난 2월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린 ‘2019 코리아빌드(KOREA BUILD 2019, 구, 경향하우징페어)’ 에 참여했다. 신제품 ‘팜씽크(Farm Sink)’를 비롯해 다양한 씽크볼을 선보이고, 고객들에게 직접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관람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