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행복도시 주부 모니터단 공동연수
행복청, 행복도시 주부 모니터단 공동연수
  • 권남기 기자
  • 승인 2019.03.23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김진숙, 이하 행복청)은 주부 모니터단과 함께 지난 21일 행복도시에 들어설 어린이박물관에 엄마들의 생각을 설계에 담고자 서울 상상나라를 견학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013년에 개관한 상상나라는 서울시가 운영하고 있는 어린이들을 위한 복합문화체험시설로 어린이 대공원내(광진구) 위치하고 있고, 연간 방문객이 약 80만이 넘는 유명장소이다.

주부 모니터단의 이번 방문은 전국에서 평균연령이 가장 낮은 행복도시에 들어설 어린이박물관의 성공적인 건립과 전시내용에 대한 엄마들의 아이디어를 기본구상단계부터 들어보고자 하는 자리였다.

행복도시 내 어린이박물관의 전시주제는 도시건축, 디자인, 디지털문화유산, 국가기록, 환경 및 인권을 주제로 설정하고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게 전시하여 어린이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건립된다.
 
김태백 행복청 문화박물관센터장은 “이번 견학을 시작으로 어린이와 엄마, 박물관 종사자 및 전문가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설계에 반영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복도시 어린이박물관은 나성동(S-1생활권) 내 부지면적 6108㎡, 연면적 4891㎡에 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사업비 330억원을 투입해 현재 기본설계를 진행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