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행장 “고부가가치 투자개발형 해외사업 적극 지원”
은성수 행장 “고부가가치 투자개발형 해외사업 적극 지원”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9.04.05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건설협회, 2019년 2차 수주플랫폼 회의 개최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해외건설협회(회장 이건기)는 지난 4일 명동 소재 은행연합회관 뱅커스클럽에서 한국수출입은행 은성수 행장을 초청하고, ‘2019년도 해외건설 수주플랫폼 2차 본회의’를 개최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주요 해외건설 기업 CEO들과 한국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한국플랜트산업협회 등의 유관기관 대표들이 참가했다.

이건기 회장은 모두 발언에서 “금년도 1분기 해외건설 수주실적이 다소 저조한 편이지만 2분기에는 회복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연간 기준으로도 전년 수준을 상회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하지만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수주금액의 상승 폭이 제한적인 상황을 고려할 때, 지난 2월에 우리 정부가 밝힌 대규모 금융지원 계획이 적극 실행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은성수 행장은 “수은의 해외사업 자문·주선 기능을 적극 활용하고 금융 가용성을 극대화해 우리 기업의 고부가가치 투자개발형 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회의에 참석한 해외건설 기업 대표들 역시 해외 건설프로젝트 수주 확대를 위해 정책금융 기관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초고위험국 대상의 특별계정의 지원 가이드라인의 신속한 수립과 경제개발협력기금(EDCF)의 투자개발형 사업과 연계한 금융 지원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한편, 해외건설협회는 해외건설 기업들의 수주활동 지원 및 수주 확대를 위해 민간과 공공부문간 원활한 소통 및 협력이 중요한 점을 고려해 앞으로도 계속해서 해외건설 수주플랫폼 등의 각종 지원회의를 적극 개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