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사협회, 강원 산불 피해 이재민 돕기 '힘 보태'
건축사협회, 강원 산불 피해 이재민 돕기 '힘 보태'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9.04.13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계비 50%감면, 전국적인 모금운동 전개
석정훈 대한건축사협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강원도 산불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대한건축사협회는 강원도 산불 피해와 관련해 석정훈 협회장을 비롯한 임원들과 속초 고성 산불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건축사의 역할과 협회 차원에서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적극 검토해 갑작스런 화마로 주거를 상실한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재기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기로 했다.

대한건축사협회는 전국 시도회장 회의 및 회장단 회의를 통해 전국적인 지원방안을 적극 강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강원도 건축사회는 긴급 이사회를 통해 갑작스런 화마로 주거를 상실한 이재민들의 재기를 위해 피해 주택의 설계 및 감리비의 50% 감면은 물론, 성금기탁, 시설물 안전점검 등 건축사로서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지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이번 화재로 재건축이 필요한 피해주택은 강원도 4개 시군에만 500여동으로, 주택 가구당 설계비 및 감리비 감면액은 약 300만원(50% 감면)으로 전체 규모는 15억여원에 달할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계획설계부터 준공업무 처리까지 업무전체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대한건축사협회는 갑작스런 화재로 상심에 빠져 있는 이재민들과 아픔을 같이하고 재기를 돕는 것은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건축사로서의 당연한 의무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이번 동해안 산불에는 강원도뿐만 아니라 전국의 건축사들이 앞장서 재기에 필요한 업무지원은물론, 전국적인 성금 모금운동을 벌이는 등 이번 산불피해 복구와 이재민의 재기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