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자재·공법 선정제도 개선...전문성·공정성 강화
LH, 자재·공법 선정제도 개선...전문성·공정성 강화
  • 최효연 기자
  • 승인 2019.04.22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목 및 조경공사에 적용되는 주요 자재와 공법 선정에 있어 전문성과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자재·공법 선정제도’를 개선했다고 22일 밝혔다.

자재 및 공법의 선정은 설계부서의 경제성 평가(계량 40점) 및 심의위원회의 성능평가(비계량 60점)로 이뤄지는데, 이 중 상대적으로 주관적 요소가 큰 성능평가 부분의 개선에 중점을 뒀다.

먼저, 자재·공법 선정과정의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해당분야에 기술사‧박사학위 등을 소지하고 실무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를 대상으로 심의위원 Pool을 구성(333명)해 전문성을 강화했다.

특정 공법·자재 업체의 사전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심의 하루 전에 무작위로 심의위원을 선정하는 것을 원칙으로, 외부위원 비율을 50%이상으로 확대(당초 20%)하는 등 객관성‧공정성 강화에도 주력했다.

또한, 심의대상 자재‧공법 중 LH가 선정한 신기술을 1개 이상 포함할 것을 의무화해 건설신기술 활성화 기반을 조성하고, 선정·시공된 자재·공법에 대한 사후평가 및 피드백을 통해 우수 신기술 보유업체의 성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선정위원의 구성 내역 및 위원회 심의결과는 LH 기술혁신파트너몰에 공개해 일반인도 열람 가능하도록 운영된다.

LH관계자는 “앞으로도 LH는 건설문화 혁신의 선도기관으로서 자재·공법 선정위원회 운영 시 발생하는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적극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