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프, 폭스바겐과 '국제 전기화학 사이언스 어워드’ 개최
바스프, 폭스바겐과 '국제 전기화학 사이언스 어워드’ 개최
  • 박기태
  • 승인 2019.05.1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가 독일 자동차 기업 폭스바겐과 함께 고효율 에너지 저장 시스템 개발 장려를 위한 제7회 국제 ‘전기화학 사이언스 어워드 (Science Award Electrochemistry)’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지원을 원하는 전세계 참가자들은 오는 6월 30일까지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관련 논문을 제출하면 된다.

에너지 저장, 변환 및 저장장치 관련 전기과학 분야 연구는 미래 에너지 저장 시스템 발전에 필수적으로, 이와 같은 기술은 자원보존 및 환경 보호의 일환으로써 재생 에너지 공급 및 전기 자동차 등의 미래 모빌리티 컨셉을 실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이러한 에너지 저장 시스템이 더욱 효과적으로 상용화되기 위해서는 기능 및 비용 측면에서 아직 상당한 개선이 필요한 상황으로, 이에 대해 바스프와 폭스바겐은 관련 업계에 적극적인 투자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도 전세계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해당 어워드를 실시하게 됐다.

바스프 및 폭스바겐 내 전문가들과 학자들로 구성된 평가단의 심사를 거쳐 논문이 선정되며, 최우수 수상자에게는5만 유로(한화 약 65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시상식은 오는 11월 12일 독일 볼프스부르크에서 진행 예정이며, 지원자격 및 선발과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