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롭테크포럼, ‘프롭테크 비전 컨퍼런스 2019’ 성료
한국프롭테크포럼, ‘프롭테크 비전 컨퍼런스 2019’ 성료
  • 최효연 기자
  • 승인 2019.05.23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기업, 학계 등 160여명 참석… 프롭테크 역할과 전망 모색

 

[건설이코노미뉴스] 프롭테크가 부동산 산업 혁신을 이끌 주역으로 부상하는 가운데 도시와 주거 공간의 현안을 파악하고 프롭테크의 미래를 모색하는 논의의 장이 열렸다.

한국프롭테크포럼(의장 안성우, 이하 포럼)은 지난 22일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마루180 이벤트홀에서 ‘프롭테크 비전 컨퍼런스 2019’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정부 및 유관 기관 관계자를 비롯해 학계, 연구계 전문가, 대학생 등 160명이 넘게 참석해 프롭테크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안성우 한국프롭테크포럼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분양에서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이 일어나고 있으며, 부동산도 예외가 아닌 상황에서 프롭테크의 성장 가능성은 매우 크다”며 “프롭테크가 더 나은 주거와 일상을 위한 미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포럼이 부동산 산업 혁신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이탁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축사를 통해 “공간을 중심으로 기술을 이야기하는 이같은 포럼에 젊은 분들이 많아서 놀랐다”며 “프롭테크가 청년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발전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인구가 없으면 청년이 없고, 청년이 없으면 도시가 없다는 점을 인식하고 젊은 청년과 스타트업, 디벨로퍼가 같이 부동산 산업을 이끌고 도시재생까지 성공적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프롭테크가 사회와 시장에 기여한다는 긍정적 평가가 더해지면서 정부 부처에서도 프롭테크의 잠재성에 주목하고 있다.

컨퍼런스의 첫 번째 강연은 배형민 서울시립대 건축학부 교수가 도시와 공간에 대한 미래적 성찰을 주제로 발표했다.

배 교수는 “우리가 인공지능의 확산 등 문명의 근본적인 전환기 속에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과거 근대기와 같은 통합적인 미래의 그림, 새로운 도시 공간의 청사진을 그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와해되고 통합되는 각 분야에서 미래 세대와 소통하며 그들이 길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두 번째 발표자로 나선 김희정 피데스개발 R&D연구소 상무는 지난 10년 이상의 주거 트렌드와 세대 간 취향 변화를 들려주는 ‘세대와 공간 트렌드 2019’를 소개했다.

부동산 산업의 새로운 미래로 프롭테크를 조망하는 내용도 이어졌다. 허윤경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주택도시연구실 실장은 프롭테크의 등장과 시장 형성의 과정, 프롭테크 기업사례를 통해 다가올 미래를 어떻게 설계할지 제시했다.

그 밖에도 글로벌 투자기업인 골드만삭스 PIA 이재현 대표가 글로벌 프롭테크 산업에 대한 투자 현황을 발표하는 것으로 이날 행사가 마무리됐다.

한편 이날 서울대 환경대학원 공유도시랩 박사과정 학생들이 '공간을 말하다, 프롭테크를 말하다'는 스페셜 영상을 제작, 발표해 청중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