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재건축 '맑음' VS 일반 아파트 '흐림'
서울 재건축 '맑음' VS 일반 아파트 '흐림'
  • 최효연 기자
  • 승인 2019.05.24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주 연속 상승V27주 연속 하락 '희비교차'

 

[건설이코노미뉴스] 서울 아파트 가격의 바로미터로 통하는 재건축 아파트 가격이 6주 연속 상승했다. 주요 재건축 단지의 급매물이 소진된 후 호가가 오른 영향이다.

강남구 개포지구와 은마,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등 주요 재건축 아파트 중심으로 일부 추격매수가 붙으면서 집값이 바닥을 친 것 아니냐는 인식이 번지는 모습이다. 하지만 일반 아파트의 가격이 25주째 하락세를 나타내면서 시장의 반등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가격은 0.01% 떨어져 27주 연속 하락했다. 재건축 가격 변동률이 전주(0.02%)보다 오른 0.06%를 기록했지만, 일반 아파트가격이 약세를 나타내면서 영향력은 축소됐다.

신도시는 0.01% 내려 전주 대비 낙폭이 0.02%p 줄었다. 경기ㆍ인천 매매가격은 -0.01% 변동률로 보합 수준의 흐름을 보였다.

전세가격은 서울과 신도시가 각각 0.02%, 0.05% 하락해 전주 대비 낙폭이 커졌다. 경기ㆍ인천은 -0.04% 떨어졌다. 

◇매매

서울은 ▼강동(-0.22%) ▼관악(-0.04%) ▼도봉(-0.04%) ▼노원(-0.02%) ▼강서(-0.01%) ▼광진(-0.01%) ▼동대문(-0.01%) 순으로 떨어졌다. 강동은 올해 6월부터 입주가 이어지는 고덕지구 일대 대단지 아파트인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3658가구)가 2500만원-4000만원 빠지면서 시세 하락을 견인했다. 관악은 봉천동 성현동아와 봉천우성이 250만원-1000만원 떨어졌다.

도봉은 매물 적체로 방학동 신동아1·2단지와 청구가 500만원-1000만원 내렸다. 노원은 인근 성북구 장위동 래미안 장위 포레카운티(939가구) 입주 영향으로 월계동 그랑빌이 1,000만원 하락했다. 매수문의가 끊긴 중계동에서도 경남아너스빌, 중계2차한화꿈에그린 더퍼스트가 1000만원-2500만원 떨어졌다. 반면 △중구(0.04%) △송파(0.03%) △강남(0.02%)은 상승했다. 중구는 중림동 삼성싸이버빌리지가, 송파는 잠실동 주공5단지와 신천동 잠실파크리오가 각각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산본(-0.11%) ▼일산(-0.05%) ▼평촌(-0.02%) ▼중동(-0.02%) ▼분당(-0.01%) 순으로 하락했다. 3기신도시 발표 이후 노후아파트가 많은 1기신도시에서 거래절벽이 심화되면서 약세가 두드러지는 분위기다. 산본은 금정동 무궁화1단지주공이 1000만원 하락했다. 일산은 마두동 강촌6단지한양과 백석동 백송3단지우성한신이 250만원-1000만원 내렸다. 반면 △김포한강(0.06%)은 올랐다. 실수요 거래가 이어지면서 구래동 한강신도시3차푸르지오가 4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산본(-0.11%) ▼일산(-0.05%) ▼평촌(-0.02%) ▼중동(-0.02%) ▼분당(-0.01%) 순으로 하락했다. 3기신도시 발표 이후 노후아파트가 많은 1기신도시에서 거래절벽이 심화되면서 약세가 두드러지는 분위기다. 산본은 금정동 무궁화1단지주공이 1,000만원 하락했다. 일산은 마두동 강촌6단지한양과 백석동 백송3단지우성한신이 250만원-1000만원 내렸다. 반면 △김포한강(0.06%)은 올랐다. 실수요 거래가 이어지면서 구래동 한강신도시3차푸르지오가 400만원 상승했다.


◇전세

서울 전세가격은 ▼관악(0.22%) ▼종로(-0.22%) ▼마포(-0.10%) ▼영등포(-0.07%) ▼금천(-0.05%) ▼강동(-0.04%) 순으로 떨어졌다. 관악은 e편한세상서울대입구(1,531가구)가 6월 입주를 앞두고 있어 봉천동 관악푸르지오, 서울대입구아이원이 2000만원-3000만원 하향 조정됐다.

종로는 대장주인 홍파동 경희궁자이2단지가 5,500만원 빠졌다. 마포도 거래가 부진한 가운데 노후 아파트인 성산시영이 750만원-1,250만원 떨어졌다. 반면 △중구(0.05%) △성북(0.03%) △성동(0.01%) 등은 올랐다. 중구는 중림동 삼성싸이버빌리지가 250만원-500만원 올랐고, 성북은 정릉동 정릉e편한세상이 10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산본(-0.19%) ▼중동(-0.12%) ▼김포한강(-0.12%) ▼판교(-0.07%) ▼일산(-0.05%) 순으로 떨어졌다. 산본은 올 하반기 송정지구 입주를 앞두고 주변 아파트 전세가격도 영향을 받는 분위기다. 금정동 무궁화1단지주공과 산본동 개나리13단지주공이 500만원-1000만원 떨어졌다. 중동은 미리내금호·한신·한양이 500만원 하락했다. 

신도시는 ▼산본(-0.19%) ▼중동(-0.12%) ▼김포한강(-0.12%) ▼판교(-0.07%) ▼일산(-0.05%) 순으로 떨어졌다. 산본은 올 하반기 송정지구 입주를 앞두고 주변 아파트 전세가격도 영향을 받는 분위기다. 금정동 무궁화1단지주공과 산본동 개나리13단지주공이 500만원-1000만원 떨어졌다. 중동은 미리내금호·한신·한양이 500만원 하락했다. 

금주에도 서울의 아파트 가격은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했지만 낙폭은 조금씩 축소되는 모습이다. 급급매물만 거래됐던 강남 재건축에 최근 매수세가 붙으면서 잠실주공5단지, 은마 등은 지난해 가격 수준을 회복했다. 비강남권 지역에서도 매수 문의가 늘어나는 분위기다. 보유세 강화, 3기신도시 발표 후 시장의 불확실성이 상당 부분 제거됐다고 판단한 일부 대기수요가 움직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서울 아파트 시장의 추세전환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가 일관된 규제기조를 유지하는데다 대내외 경제여건이 좋지 않다. 게다가 6월 중 서울에서만 7433가구의 입주물량이 쏟아질 예정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