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시공 하남 감일지구, 시공사는 “한라 비발디”
부실시공 하남 감일지구, 시공사는 “한라 비발디”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9.07.03 16: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들 “미궁에 빠진 하자 책임 소재 원인 밝혀야”
한라, 입주자들 피해 ‘나몰라라’...무책임한 행태 ‘구설수’

 

[건설이코노미뉴스]최근 경기도 하남시 감일지구 일부 공공분양 아파트에서 부실시공이 드러나면서 입주예정자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논란의 배경은 지난 2016년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발주한 하남 감일지구 내 공공주택(B7블럭)에서 입주를 앞두고 설계오류가 드러나면서 부실시공에 휩싸였다.

934가구가 공급된 이 대규모 단지의 다용도실에 세탁기가 들어 갈 수 없는 황당한 하자 문제가 발견됐기 때문이다. 당시 설계도면에는 다용도실 문폭이 71cm로 돼 있었으나, 68cm로 문폭이 좁게 시공되면서 문제가 터졌다.

이를 놓고 전문가들은 관리ㆍ감독의 책임이 있는 발주처인 LH의 잘못을 꼬집으면서도, 시공사와 설계업체 등의 하자 책임 소재를 명확히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례없는 부실시공에 대한 직접적인 원인을 밝혀내야 한다는 뜻이다. 

아직까지 하자책임 소재가 불분명한 상태에서 LH가 모든 책임을 떠안고 입주자들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한 가운데 LH는 '선(先) 재시공-후(後) 책임 검토'로 방침을 정하고 일단 피해 수습에 매달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 곳을 하자로 얼룩지게 한 ‘공공의 적 시공사’가 베일에 쌓여져 있어 그 건설사가 어디인지에 온통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이에 본지가 해당 아파트를 시공한 건설사를 파악한 결과, 국내 건설사 시공능력평가 20위권 내 포진한 주택사업 주력기업인 한라(대표이사 이석민)로 알려졌다. 미궁에 빠진 부실시공 의혹의 중심에 선 것이다.

부실시공이 누구 책임 인지 현재로선 ‘안갯속’인 상황이지만, 어찌 됐던 책임 준공 의무를 다하지 못한 한라의 '영혼없는 무책임한 시공'이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더욱 놀라운 것은 하자가 드러난 아파트을 직접 시공했음에도, 피해를 입은 입주민들에게 '나몰라라'식으로 일관하고 있어 비난의 불똥이 옮겨 붙을 태세다.

게다가 언론에 기업 네임이 오르내릴까 ‘전전긍긍’하며 쉬쉬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실제로, 한라는 “직접 시공 한 것이 맞느냐, 설계와 다른 시공 실수를 인정하느냐, 입주민들의 피해 대책은 있느냐”는 언론의 질문에 “공식적인 입장은 없다”며 딱 잘라 말하며 답변을 회피하기에 급급한 모양새다.

이는 하자가 발생한 아파트 시공사로서 무엇하나 뚜렷하게 공식적인 해명 및 입주민들의 피해 수습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를 볼 때 일단 ‘소나기만 피하면 된다’는 발 빼기 수법을 연상케 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일각에서는 이번 부실시공에 대해 시공사인 한라의 법적 하자책임 소재를 떠나 ‘도의적인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지탄이 쏟아지고 있다.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아파트 브랜드 ‘비발디’로 유명한 한라는 전국 곳곳에 수많은 자사의 아파트를 공급하며, 주택사업 경쟁력을 갖춘 건설사의 이같은 어처구니 없는 하자는 도무지 이해 할 수 없는 부분”이라면서 “법적 책임 소재를 가리기 전에 중견기업으로서 도의적인 책임을 먼저 물어야 한다”고 맹비난했다.

이에 LH 관계자는 “건설기술 진흥법에 따라 내부지침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부실측정, 벌점책정, 벌점측정, 사전통지 등으로 입찰참가제한 및 입찰참가자격사전심사 감점 등의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만약, 향후 부실시공 책임 소재가 한라로 밝혀질 경우 그 동안 쌓아 왔던 명품주택기업 이미지는 물론 지난해 구원투수로 등판한 이석민 대표의 '오너 리스크'에도 치명상이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2017년 △경기 시흥 배곧신도시 △경남 김해 등 지역에서 한라비발디 아파트 부실시공과 하자 문제가 발생해 곤혹을 겪은 바 있는 한라는 ‘하남시 감일지구(B7블럭)’을 수주하면서 997억원의 혈세로 ‘곳간’을 채웠다.

본지는 이번 하자 책임 소재의 ‘스모킹 건’이 될 당초 설계도면 본안을 작성한 ‘I건축사설계사무소’에 관련 자료를 요청한 상황이며 자료가 입수 되는 데로 후속기사를 내보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무개 2019-09-20 19:00:17
하자 발생하면 애먹이고 오리발 내미는 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