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건설협회, 국내 기업 인도네시아 동반진출 발판 마련
해외건설협회, 국내 기업 인도네시아 동반진출 발판 마련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9.07.0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 발주처 초청 동반진출 행사 개최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해외건설협회(회장 이건기)는 지난 2일 신라호텔에서 신남방 국가인 인도네시아에 대한 우리 기업의 진출 촉진과 대기업 및 중·소기업의 동반진출 확대를 위해 한국수출입은행과 공동으로 ‘한-인도네시아 정유·석유화학 상생협력 포럼’을 개최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날 포럼에는 양국의 정부 관계자, 인도네시아 석유가스공사인 페르타미나(Pertamina) 및 정유·석유화학 플랜트 관련 기업과 현대엔지니어링, 대영엔지니어링 등 주요 건설·엔지니어링사 및 기자재·설비 업체 관계자 약 250여명이 참석했다.

포럼에서 탈룰렘방(Ignatius Tallulembang) 페르타미나 메가 프로젝트 이사는 300억불 규모의 정유설비 신‧증설을 위한 대규모 발주 계획을 소개했다. 이어 수파르토(Aris Suparto) 페르타미나 구매·조달 본부장이 구매전략과 벤더 등록요건 및 절차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건기 해외건설협회 회장은 “우리나라는 해외건설 누계 수주액이 8200억불을 넘는 세계 6대 건설강국으로 저유가 등으로 인한 공사발주 감소에도 불구하고 그간 축적된 경험과 역량으로 수주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면서 “이번 포럼이 우리 해외건설기업들의 수주 확대 및 동반진출을 위한 장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우리기업이 1970년 처음 진출한 이후 현재까지 558건, 190억불을 수주한 아시아 6대 건설시장이며, 플랜트 공종이 수주의 약 60%를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