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화성국제테마파크 투자 양해각서’ 체결
수자원공사, ‘화성국제테마파크 투자 양해각서’ 체결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9.07.31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화성시, 신세계프라퍼티컨소시엄과 업무협력
투자양해각서 체결후 기념사진. (우측2번째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화성국제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후 참여기관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우측2번째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지난 30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경기도(도지사 이재명), 화성시(시장 서철모), 신세계프라퍼티컨소시엄과 ‘화성국제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화성국제테마파크는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 문호리 일원 송산그린시티 동측부지 약 418만㎡에 세계적 수준의 복합리조트형 테마파크로 조성될 예정이다.

2023년 이후에는 제2외곽순환도로, 신안산선 등의 개통으로 인천공항에서 30분, 서울 도심 및 여의도는 1시간 이내에 화성국제테마파크 접근이 가능해져 국내외 관광객 모두 편하게 방문할 수 있는 아시아 대표 관광지로 성장할 입지를 갖추고 있다.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수자원공사는 사업추진을 위한 용지 공급 및 공사 진행과 행정적 지원에 협력한다.

경기도와 화성시는 관광단지 지정 등 테마파크 사업 관련 인허가 등 행정을 지원하는 한편, 신세계프라퍼티컨소시엄은 사업 진행과 랜드마크 건설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상생협력, 공공기여 등에 협력한다.

협약기관은 별도의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상호협의를 통해 사업 추진에 필요한 세부사항을 결정하며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올해 2월 화성국제테마파크 복합개발 사업자 공모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신세계프라퍼티컨소시엄은 총 사업비 4조5700억 원을 투입해 테마파크, 호텔, 쇼핑몰, 골프장 등 복합 리조트형 테마파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세상에 없던 테마파크’를 콘셉트로 익스트림 스포츠의 스릴감을 재현한 ‘어드벤처월드’, 온가족 사계절 휴양형 워터파크인 ‘퍼시픽 오디세이’, 화성 공룡알 화석지와 연계한 공룡 테마의 ‘쥬라지월드’, 장난감과 캐릭터로 꾸민 ‘브릭&토이킹덤’까지 총 4가지 테마로 구성된다.

오는 2021년 착공을 거쳐, 2026년 어드벤처월드와 퍼시픽오디세이, 쇼핑몰, 호텔, 골프장 등이 일부 개장되며, 2031년에는 쥬라지월드, 브릭&토이킹덤, 아울렛이 포함된 전체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화성국제테마파크 사업으로 향후 약 1만 5000명 규모의 일자리 창출과 연간 190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서해안 관광 거점으로 성장해 국내 관광산업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학수 사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바탕으로 관계기관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 화성국제테마파크 조성 사업을성공적으로 이끌어 갈 것”이라며, “국가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