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임직원 자녀 대상 ‘꾸러기 여름 캠프’ 열어
쌍용건설, 임직원 자녀 대상 ‘꾸러기 여름 캠프’ 열어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9.08.0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꾸러기 여름 캠프에 참가한 아이들이 강원도 평창 휘닉스파크 워터파크에서 물놀이를 하는 모습.
2019 꾸러기 여름 캠프에 참가한 아이들이 강원도 평창 휘닉스파크 워터파크에서 물놀이를 하는 모습.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쌍용건설(회장 김석준)은 지난 6일 부터 7일 까지 이틀간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파크에서 임직원 초등학생 자녀 약 130명을 대상으로 ‘꾸러기 여름 캠프’ 행사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1박 2일로 진행된 이번 여름 캠프는 워터파크 물놀이를 비롯해 1인 경주용 자동차 고카트 체험과 하강레포츠시설인 집라인, 레이저건 서바이벌 게임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특히 참가 어린이의 안전 최우선의 원칙에 따라 ▲전문강사의 안전교육 하에 장비착용 및 안전수칙 등 철저히 준수 ▲4~5명당 1명의 안전요원 24시간 배치 ▲이동시 출고된 지 3년 미만의 버스 탑승 ▲교통안전공단 조회를 통한 무사고 운전기사 배치 ▲부모들이 자녀들의 활동상을 상시로 확인할 수 있도록 SNS를 통한 사진 공유 등에 각별한 신경을 쓴 것도 특징이다.

이번 여름 캠프에 참가한 양유주 어린이(12)는 “미끄럼 타고 물장구치고 물싸움 하고 더위를 느낄 새 없이 즐겁게 시간을 보냈다”며, “이런 행사를 마련해준 아빠 회사에 감사하고, 이번 캠프에서 새롭게 사귄 언니, 동생들과 다음 캠프에서 꼭 다시 만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올해 두 딸 아이의 학부형이 된 포항신항 스웰 개선대책 시설공사 현장의 김종극 과장(42)은 “직장생활로 인해 아이들과 함께 할 시간이 많지 않아 미안한 마음이 컸다”며, “이번에 처음으로 아이들을 캠프에 보냈는데 또래 친구들과 재밌는 추억을 많이 만들고 온 것 같아서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쌍용건설은 2003년부터 여름·겨울방학 기간에 임직원 초등학생 자녀들을 대상으로 꾸러기 캠프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로 20회째를 맞은 캠프에는 지금까지 총 2887명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