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2년여 간 끌어온 'GTX-B노선' 예타 발표 '초읽기'
[이슈]2년여 간 끌어온 'GTX-B노선' 예타 발표 '초읽기'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9.08.14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위 민경욱 의원,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 만나 추진 현황 점검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구을)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을 만나 GTX-B노선 추진 현황과 향후 추진 계획을 점검하고, 개통을 앞당길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강구할 것을 요청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구을)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을 만나 GTX-B노선 추진 현황과 향후 추진 계획을 점검하고, 개통을 앞당길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강구할 것을 요청했다.

 

[건설이코노미뉴스]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구을)은 14일 국회에서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을 만나 GTX-B노선 추진 현황과 향후 추진 계획을 점검했다.

민경욱 의원은 “교통접근성 개선은 그 무엇보다 시급한 현안인 만큼 2년여 간 끌어온 GTX-B노선의 예타를 조속히 완료해 본격적으로 착수해야 한다”며 “다음 주 중에 예타 결과가 발표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앞으로의 절차가 신속히 이루어져 개통을 앞당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황성규 국장은 “현재 진행 중인 예타 결과를 조속히 도출하고 기본 계획 수립 등 후속 절차에 신속히 착수할 것”이라며 “향후 국비 지원도 많이 필요한 만큼 국회에서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현재 GTX-B노선은 예비타당성 조사 중으로 이르면 다음 주 초에 결과가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며, 예타가 통과되면 민자 또는 재정사업으로 추진할지를 결정하게 된다.

GTX-A와 C노선이 민자로 추진되는 점을 고려할 때 민자로 추진될 가능성이 높으며 2027년에 개통될 것으로 예상된다.

민 의원은 2016년 4월, GTX-B노선의 조속한 추진을 총선 최우선 공약으로 발표해 당선됐으며, 당선 이후에도 2017년 7월, GTX-B노선 조기 추진을 위한 서명운동을 통해 3만154명의 서명을 받아 당시 김동연 경제부총리에게 전달했고, 그해 8월에는 B노선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되는데 기여했다.

민 의원은 또 지난해 7월에는 GTX-B노선 관철을 위해 국회 상임위를 국토교통위원회로 옮기고, 그해 10월에는 GTX-B노선 토론회를 개최하기도 했으며 예결위와 국회 상임위원회 등에서 정부를 상대로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등 그 누구보다 예타 통과에 열성적으로 활동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