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경상남도와 철도공공성과 지역경제 활성화 ‘맞손’
코레일, 경상남도와 철도공공성과 지역경제 활성화 ‘맞손’
  • 권남기 기자
  • 승인 2019.08.2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관계기관 상생발전 업무협약 체결…철도이용편의 증진 등 협력
△ 코레일이 27일 오전 창원시 경남도청 회의실에서 경상남도, 한국철도시설공단, 경남테크노파크와 ‘철도관계기관 상생발전을 위한 다자간 업무 협약’을 맺었다. (사진 왼쪽부터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손병석 코레일 사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 코레일이 27일 오전 창원시 경남도청 회의실에서 경상남도, 한국철도시설공단, 경남테크노파크와 ‘철도관계기관 상생발전을 위한 다자간 업무 협약’을 맺었다. (사진 왼쪽부터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손병석 코레일 사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건설이코노미뉴스] 코레일이 27일 오전 창원시 경남도청 회의실에서 경상남도, 한국철도시설공단, 경남테크노파크와 ‘철도관계기관 상생발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철도교통의 공공성 향상과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한 이번 협약식에는 김경수 경상남도 도지사, 손병석 코레일 사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했다. 

4개 기관은 △철도 이용편의 증대 △철도 여행상품 개발 △철도인프라 구축 △철도부품 국산화 △인력 교류와 공동 연구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코레일은 2020년 부전~마산 복선전철사업을 시작으로 김천~거제 간 남부내륙철도 등 경상남도 지역의 철도망 확대와 철도이용객 증가 추세에 맞춰 교통편익 증진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한편, 코레일은 진해 군항제 등 경상남도의 대표축제와 철도를 연계한 여행상품 개발로 지역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밀양시, 하동군 등에 위치한 6개 역사에서 지역 공공택시와의 연계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경상남도와 함께 안전하고 편리한 연계교통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이번 협약으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