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영남본부, 울산 울주군 510m 방음벽 설치 추진
철도공단 영남본부, 울산 울주군 510m 방음벽 설치 추진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9.08.2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부고속철도 지나는 내외양마을에 신설...2020년 5월 공사 완료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본부장 석호영)는 철도 운행선의 소음 해소를 위해 경부고속철도가 지나는 내외양마을(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일원에 방음벽 설치를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방음벽이 신설되는 구간은 기존에 방음벽이 없는 교량구간으로 2m 높이의 방음벽을 510m에 걸쳐 설치하는 공사(사업비 약 15억원)로 올해 10월 본격 착수해 2020년 5월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철도공단은 열차운행횟수 증가 등 경부고속철도의 변화된 운행여건을 반영해 방음벽 신설을 결정했으며, 인근 마을 주민들의 생활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석호영 영남본부장은 “앞으로 경부고속선 뿐만 아니라 영남본부 관내 노후화된 철도시설 개량을 통해 국민의 생활환경이 개선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