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사고대응 더 빨라진다…도로공사, 보험사와 업무협약 체결
고속도로 사고대응 더 빨라진다…도로공사, 보험사와 업무협약 체결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9.09.09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고장 정보 실시간 공유…2차 사고 예방 나서
허대회 DB손해보험 본부장(왼쪽에서 첫 번째), 김한기 삼성화재 상무, 김상도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 김경일 한국도로공사 교통본부장, 장인수 현대해상 본부장, 서명희 KB손해보험 본부장이 ‘사고정보 실시간 공유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허대회 DB손해보험 본부장(왼쪽에서 첫 번째), 김한기 삼성화재 상무, 김상도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 김경일 한국도로공사 교통본부장, 장인수 현대해상 본부장, 서명희 KB손해보험 본부장이 ‘사고정보 실시간 공유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지난 6일 성남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에서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과 ‘보험사 사고정보 실시간 공유 및 사고예방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도로공사와 4대 주요 보험사는 고속도로 교통사고 발생 시 보험사에 접수된 사고·고장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게 됐다.

도로공사는 보험사에 접수된 고객의 사고 위치와 내용 등을 받아 신속하게 사고를 처리하고, 2차사고 예방 조치를 취하게 된다.

도로공사는 지난해 삼성화재와 시범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한 결과 총 8200여건의 사고정보를 공유했다.

그 결과, 실제 사고 접보 시간을 기존 16분에서 6분 정도로 단축됐으며, 이를 통해 2차사고 사망자가 67% 감소하는데 기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상도 종합교통정책관은 “고속도로에서 사고·고장 발생 시 2차 사고로 이어지지 않도록, 사고정보 실시간 공유를 통한 신속한 대응으로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