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태풍 ‘미탁’ 피해 복구 지원 '구슬땀'
가스공사, 태풍 ‘미탁’ 피해 복구 지원 '구슬땀'
  • 권남기 기자
  • 승인 2019.10.09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영덕에 6000만원 상당 물자·성금 기탁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지난 3일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해 구호물자 및 성금을 긴급 지원했다고 9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수해가 심한 경북 울진·영덕군에 1천만 원 상당의 비상 생활물자를 전달하고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5000만원을 기탁했다.

또한 삼척기지본부와 대구경북지역본부 등 피해지역과 인접한 사업소 임직원 봉사단을 급파해 피해지역 복구 및 물자 보급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의 안정과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