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편법 ‘쪼개기 수의계약’ 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편법 ‘쪼개기 수의계약’ 왜?
  • 박기태 기자
  • 승인 2019.10.14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일한 업체와 같은 업무 분할 계약..."특혜 의혹 점입가경"
주승용 의원 " 신설 1년 신생 기관의 편법 수의계약 남발" 지적

 

[건설이코노미뉴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주승용 의원(여수을,국회부의장)은 14일 국정감사에서 해외진출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신설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ㆍ사장 허경구)의 수의계약 현황에 대해 철저한 업무처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르면, 특정한 상황을 제외하고, 2000만원 이하인 물품이나 용역을 계약할 때만 수의계약이 가능하며, 법에서 규정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분할계약도 할 수 없다.

그러나 KIND는 2018년 말, 임직원 채용을 위한 채용 대행과 채용 면접위원 섭외를 위해 각각 1996만원과 572만원의 용역을 한 업체와 수의계약으로 진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주승용 의원은 "총액 2000만원이 넘으면 필수적으로 경쟁입찰을 진행해야 하는데, 이를 피하기 위한 ‘쪼개기 계약’이라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KIND의 꼼수로 보일만한 또다른 수의계약들이 도마위에 올랐다. 작년 기관 신설 이후 3건의 웹사이트 관련, 총 3000만원이 넘는 용역계약을 하나의 업체와 수의계약으로 진행한 것 역시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주 의원은 꼬집었다.

심지어 올 2월에 진행한 홈페이지 개선 용역은 용역금액 1400만원으로, 홈페이지 최초 구축일인 지난해 7월 이후 6개월 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에 최초 구축비용인 1000만원을 뛰어 넘는 계약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올해 4월 진행한 홈페이지 개선 용역계약은 계약기간이 종료된 후에야 계약을 연장하는 등 규정을 무시하며 업무를 수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에도  KIND 수의계약 현황을 들여다 보면 점입가경이다. KIND는 신설 이후 지난 6월 30일까지 1년간 해외 사무실 임차를 위한 계약을 제외하고 37건의 500만원 이상 2000만원 이하의 수의계약을 진행했다. 그 중 무려 24.3%인 9건이 1800만원 이상의 수의계약으로, 입찰을 피해기 위해 편법계약을 진행한 것으로 추정 되고 있다.

주승용 의원은 “카인드(KIND)는 출범한지 이제 1년이 조금 넘어 기관의 기초를 다져가고 있는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계약금을 소액으로 나눠 발주하는 것은, 특혜 제공이나 금품수수 등의 비리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이에 대한 기관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