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흘러간 국내기업 해외금융계좌금액 14조8000억원" 역대급 기록
"일본에 흘러간 국내기업 해외금융계좌금액 14조8000억원" 역대급 기록
  • 권남기 기자
  • 승인 2019.10.16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금융계좌 신고금액 일본 2017년 6위에서 올해 1위로 가장 많아
김경협 의원 "3년 동안 10조7000억원 증가, 금융당국의 예의주시 필요" 지적

 

[건설이코노미뉴스]일본에 흘러간 우리 기업의 해외금융계좌금액이 14조8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1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경협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해외계좌 신고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기준 신고된 134개국 중 일본이 14조8000억원으로 해외금융계좌 신고 금액이 가장 많았다.

우리나라 법인이 국세청에 신고한 일본 해외금융계좌 금액은 2017년 4조732억원(79명, 438개 계좌)으로 홍콩, 마카오, 중국, 호주, UAE 다음으로 6위였다. 그러나 2019년 14조8132억원(95명, 464개 계좌)으로 2년간 총 10조7400억원 급증했다.

올해 기준 두 번째는 중국으로 8조7611억원(167명, 1451개 계좌), 세 번째 홍콩 4조6355억원(84명, 292개 계좌), 네 번째는 UAE 3조 9757억원(88명, 491개 계좌) 순이었다.

국세청은 일본 관련 해외금융계좌 신고금액이 급증한 이유는 해외주식평가액 상승에 따라 관련 주식계좌 신고액이 급증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일본 니케이225 지수는 2017년 초 1만9500대에서 2018년 10월 2만4000대까지 오른 바 있다.

김경협 의원은 “민간 부문의 자유로운 해외 투자성격 자금이지만 일본의 경제보복이 지속되며 긴장관계가 유지되고 있는 만큼 국세청 및 금융당국이 예의주시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