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최창학 사장, “드론교육센터 지역 균형 발전 취지에 맞게 이행”
LX 최창학 사장, “드론교육센터 지역 균형 발전 취지에 맞게 이행”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9.10.23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사회적 책무 이행 노력 밝혀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 최창학 사장이 “드론교육센터 부지 선정에 관해 전북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으로서 지역 균형 발전 취지에 어긋나지 않게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에 따라 추진하겠다”고 최근 밝혔다.

최 사장은 지난 22일 최용범 행정부지사가 방문한 데 이어 송성환 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7명의 도의원들이 방문한 자리에서 “어제 국정감사 때도 밝혔지만, 송하진 도지사와 의원님, 국토부 입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전북 혁신도시 이전기관으로서 소임을 충실히 이행하겠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전북도, 도의회와 적극 협력해 지역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송성환 도의회 의장은 “오늘 방문을 통해 그간의 오해가 해소된 것 같다”며 “드론교육센터 부지 선정에 대한 최창학 사장의 의지를 확인하게 됐다”고 밝혔다.

최창학 사장은 “그동안 드론교육센터 부지 선정으로 인해 논란이 야기된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 전라북도와 전북 도정을 맡으시는 의원님들께서도 저희 LX와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