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철도현장]철도공단 영남본부, 에어백 안전조끼 도입
[안전한 철도현장]철도공단 영남본부, 에어백 안전조끼 도입
  • 권남기 기자
  • 승인 2019.12.01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대구역사 신축현장에 시범 도입 후 철도건설 전 현장 확대

 

[건설이코노미뉴스]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본부장 이인희)는 정부의 건설현장 추락사고 방지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서대구역사 신축현장에 에어백 안전조끼를 시범 도입했다고 1일 밝혔다.
 
‘에어백 안전조끼’는 가속도 감지센서가 내장돼 현장 근로자의 기울기 및 행동변화 등 추락 위험을 감지하며, 추락 시 에어백을 팽창시켜 부상규모를 최소화하는 고도의 기능성 안전조끼이다.
 
영남본부는 서대구역사 신축현장 시범 도입에 따른 활용성을 검증하고, 추후 철도건설 전 현장에 확대 도입할 계획이다.
 
이인희 철도공단 영남본부장은 “이번 에어백 안전조끼 시범도입으로 현장 근로자의 안전이 한층 더 강화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안전장비를 도입해 철도 건설현장 추락사고 방지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