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건협, 건설업계 초청 2020년도 수주전략 점검
해건협, 건설업계 초청 2020년도 수주전략 점검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9.12.06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해외건설협회(회장 이건기)는 지난 5일 협회 대회의실에서 해외건설 주요 업계의 해외사업 담당 부서장과 국토교통부 및 한국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KIND 등의 유관기관 관계자를 초청, ‘2019년도 하반기 해외건설업계 부서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주요 해외건설 업계의 금년도 수주동향을 점검하는 한편, 내년도 수주전략 및 계획 등의 정보를 상호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미-중간 무역분쟁 등의 여파로 불확실성이 좀처럼 가시지 않는 글로벌 건설시장에서 수주 확대를 도모하기 위해 진행됐다.

간담회에는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2020년도 세계경제 전망’을 주제로 세계 경제 전망과 주요 이슈 등을 발표하고, 투자개발 사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가 조성 중인 글로벌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PIS) 펀드 추진 현황, 그리고 해외건설협회가 전반적인 해외건설 수주현황 및 전망을 소개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가 우리 정부의 내년도 해외건설 지원정책 방향을, 그리고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가 해외건설 프로젝트를 위한 금융 및 보험 지원 계획에 대해 각각 설명했다.

행사에 참가한 해외건설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 속에 해외건설 프로젝트 수주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오늘 간담회가 동종 업계의 수주전략 및 계획을 상호 공유하는 중요한 자리가 됐다”며, “특히 정부 및 유관기관의 해외건설 지원정책 및 방향을 파악함으로써 내년도 수주전략을 수립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한편, 해외건설협회는 해외건설 업계의 상생 발전 및 수주 확대를 위해 중요한 업계 및 유관기관간 정보 공유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