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대전지역 공공기관과 안전문화 확산 ‘맞손’
수자원공사, 대전지역 공공기관과 안전문화 확산 ‘맞손’
  • 이태영 기자
  • 승인 2019.12.10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개 기관과 ‘안전·환경분야 우수사례 벤치마킹’ 행사 가져
한국수자원공사 직원으로 부터 대청댐 현황 설명 듣는 행사 참석 공공기관 관계자들.
한국수자원공사 직원으로 부터 대청댐 현황 설명 듣는 행사 참석 공공기관 관계자들.

 

[건설이코노미뉴스 이태영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지난 9일 대전시 대덕구 대청다목적댐 물문화관에서 대전지역 소재 9개 공공기관과 함께 ‘2019 대전지역 공공기관 안전 및 환경 분야 교차점검 및 우수사례 벤치마킹’ 행사를 개최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공공기관 주도의 안전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기관별 안전 및 환경 분야 상호 교류를 확대해 개선점과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진행됐다.

참여 기관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창업진흥원, 한국가스기술공사, 한국산림 복지진흥원, 한국조폐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한전원자력연료 등이다.

이날 수자원공사는 현장 작업자와 건설장비 간 접촉사고를 막기 위해 사용하고 있는 근접경보시스템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각종 위험 정보를 알려주는 다양한 안전관리 기술을 소개했다.

또한, 안전경영에 대한 심의 및 자문 역할을 하는 ‘안전경영위원회’ 운영과 위험작업 대응 절차, 유해 위험 요인 등 안전관리 정보를 업무시스템에 연계하는 ‘산업안전보건 정보화 시스템 구축’ 등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오승환 수자원공사 재난안전실장은 “공공기관 간 교류와 협력을 통해 더욱 객관적인 시각에서 우리의 안전 체계를 돌아보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안전문화를 확산하는 데 앞장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